“코로나19로 월세는 고사하고 먹고 살기 힘들어요”
“코로나19로 월세는 고사하고 먹고 살기 힘들어요”
  • 김세동기자
  • 등록일 2020.04.01 19:13
  • 게재일 2020.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당·주점·PC방·탁구장 등
영주역 주변 자영업·소상공인
장사 안돼 생활고 시달리는데
법률·경제적 책임 묻는다며
행정기관, 15일 운영중단 권고

유흥업소 및 식당이 밀집한 영주역 앞 상가거리는 불이꺼진 채 적막감이 감돌고 있다. /김세동기자
[영주] “코로나19 발생으로 한달여간 가게 문을 닫았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하면 따르겠지만, 집세와 생활비는 어디서 충당해야 할지 답답합니다.”

영주 역 주변의 주점 업주들의 하소연이다. 이 곳의 일부 건물주들은 지역에서 진행되는 ‘착한 임대료 운동’과는 아랑곳 없이 월세를 꼬박꼬박 받아가고 있기 때문이다.

유흥업소가 밀집된 영주역 앞에는 레온싸인이 꺼진 채 적막감만 감돌고 있다. 불야성을 이루던 코로나19 발생 이전과는 사뭇 대조를 이루고 있다.

다중 이용시설인 실내 체육시설 또한 평소와는 달리 냉랭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평소 하루 60~70명이 찾던 탁구장에는 하루 5~6명의 회원들만이 오가고 있어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다.

영주시재난안전대책본부가 지난달 22일 지역 다중이용시설에 보낸 운영중단에 따른 권고 내용을 보면 이달 5일까지 15일간 유흥시설 134개소에 대해 15일간 운영을 중단해 줄 것을 강력 권고했다.

내용은 유증상 종사자 즉시 퇴근(체온 1일 2회 점검해 대장 작성)과 출입구에서 발열·호흡기 증상 여부 확인에 이어 최근 2주 사이 해외여행력 있는 사람·발열 및 호흡기 등 유증상자·고위험군 등 출입 금지 및 대장 작성, 종사자 및 이용자 전원 마스크 작용, 시설 내 이용자간 최소 1~2m 거리 두기, 출입자 명단 작성 관리 등이다.

유흥업소 업주들은 “업소 특성상 주점에서 마스크를 쓰는 행위와 이용자들의 명단 작성 등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했다.

특히 “확진자 발생시 동선에 업소가 포함 될 경우 법률적, 경제적 책임을 묻는다는 건 사실상 문을 닫으라는 것”이라며 “어렵게 생활하는 세입자에 대한 대책이 우선 나와야 한다”고 하소연 했다.

체육시설·PC방 등 업주들도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움직임에 고민이 깊어간다”며 “이 상태로 이어지면 건물세 내는 것은 고사하고 당장 먹고 살기조차 힘들어 진다”고 했다.

시민들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에 대해 같이 인식하지만 어렵게 생활하는 세입자들의 고통을 분담하는 제도적 지원이 마련 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청년층이 많이 모이는 가흥신도시 일부 주점에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주점을 이용하는 고객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어 영주 역 유흥주점들과는 대조를 이루고 있다.

/김세동기자 kimsdyj@kbmaeil.com
김세동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