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공단, 코로나 극복 위해 급여반납
원자력환경공단, 코로나 극복 위해 급여반납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20.03.31 19:40
  • 게재일 2020.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농가 지원 등에 쓰여

[경주]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임원과 주요간부 급여반납, 예산조기 집행 등을 추진키로 했다.

31일 공단에 따르면 이사장을 비롯해 부이사장 등 임원들은 4개월간 매월 급여의 30%, 간부들은 15% 범위내에서 자율적으로 반납한다.

반납한 급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경주지역 소상공인과 재래시장을 돕는데 사용할 계획이다.

또 직원들에게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고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도록 생필품, 식자재 등을 지역에서 구매하도록 독려할 예정이다.

소상공인, 농가 등을 지원하기 위해 지역물품 구매, 예산 조기 집행 등도 추진하기로 했다.

각급 학교 개학 연기 등으로 급식납품 등에 어려움을 겪는 딸기재배농가를 돕기 위해 경주시 딸기작목반연합회와 협의해 딸기를 사주기로 했다.

하반기 집행할 계획이었던 핑크뮬리 조성사업은 바로 시행키로 했다.

차성수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해 있는 지역 소상인, 농가, 취약계층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성호기자
황성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