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해경경비함, 기상특보 속, 울릉도 응급환자 후송
동해해경경비함, 기상특보 속, 울릉도 응급환자 후송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20.03.27 16:48
  • 게재일 2020.0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발효돼 강한 바람과 높은 파도가 이는 가운데 울릉도에서 50대 응급환자가 발생, 동해해경경비함이 육지 종합병원으로 후송했다.

울릉군보건의료원에 따르면 27일 오전 박모씨(남·59·울릉도 천부)가 울릉군보건의료원을 찾았지만, 진단결과 간농양으로 육지 종합병원으로 후송해야 할 상황이 발생, 경북소방, 중앙 119, 동해해경에 헬기 요청했다.

하지만, 동해상의 기상악화로 헬기 출동이 어렵다은 통보를 받고 곧 바로 동해해경이 울릉도 인근 해샹에서 경비 중이던 경비함을 이날 낮 12시 50분께 파도가 잔잔한 울릉군 서면 남양항으로 급파, 환자와 보호자 등을 단정에 편승 경비함으로 이동 후 울릉도를 출발했다.

동해해경 경비함은 이날 동해상의 높은 파도를 뚫고 약 5시간 만인 이날 오후 6시30분께 동해시 해경부두에 도착, 기다리고 있던 119에 환자를 안전하게 인계, 종합병원으로 후송했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