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발해충 발생 우려 높아… 적기 방제 ‘꼭’
돌발해충 발생 우려 높아… 적기 방제 ‘꼭’
  • 곽인규기자
  • 등록일 2020.03.26 20:00
  • 게재일 2020.0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시농기센터, 읍·면·동 대상
돌발해충 월동란 예찰조사 실시

돌발해충인 꿏매미의 알.
[상주] 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손상돈)는 올 겨울 이상기온으로 돌발해충의 발생 우려가 크다며 적절한 방제를 당부했다.

돌발해충은 과수의 즙액을 빨아먹어 생육을 불량케 하고, 배설물을 분비해 그을음병을 유발하는 등 심각한 피해를 줘 과실의 상품성을 떨어뜨린다.

농기센터는 최근 24개 읍·면·동을 대상으로 돌발해충 월동란(卵) 예찰조사를 실시했다.

이 결과 월동란의 숫자가 예년보다 많이 늘어난 것을 확인했고, 포근한 날씨 때문에 부화율도 높을 것으로 분석했다.

돌발해충의 예찰조사는 올해 1월 평균기온(2.2℃)이 지난해(0.5℃)보다 1.7℃가량 높아져 갈색날개매미충, 꽃매미 등 돌발해충의 월동란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뤄졌다.

농림지에서 동시 발생하는 돌발해충은 산림지 나무 등에서 월동한 뒤 농작물에 피해를 주기 때문에 월동란 예찰을 통해 서식처를 확인하고 부화시기에 적절한 방제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최낙두 상주시 기술보급과장은 “따뜻한 겨울 날씨로 돌발해충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월동란 부화시기에 적기방제를 해야 한다”며 “전정 작업 시 월동란을 제거해 밀도를 낮추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곽인규기자 ikkwack@kbmaeil.com
곽인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