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와 나무
호수와 나무
  • 등록일 2020.03.22 19:28
  • 게재일 2020.0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 규 원

잔물결 일으키는 고기를 낚아채

어망에 넣고

호수가 다시 호수가 되도록

기다리는 한 사내와

귀는 접고 눈은 뜨고

그러나 아무것도 보지 않는

개 한 마리

물가에 앉아 있다



사내는 턱을 허공에 박고

개는 사내의 그림자에 코를 박고



건너편에서 높이로 서 있던 나무는

물속에 와서 깊이로 다시 서 있다



간명하고 담담한 필치로 호숫가 풍경 하나를 우리에게 펼쳐보이고 있다. 시 전체에 흐르는 고요한 침묵과 많은 여백을 본다. 사내와 호수, 개, 나무가 각각의 편안한 존재의 방식대로 그림 전체를 채우고 있음을 본다. 관념적이고 주관적인 생각이 끼어들 틈이 없는 담백한 작품이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