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북 김정재, 포항남·울릉 김병욱 공천
포항북 김정재, 포항남·울릉 김병욱 공천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3.19 20:35
  • 게재일 2020.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TK 경선 결과 ‘윤곽’… 수도권 출마 김재원·강효상 탈락
경산 윤두현, 고령·성주·칠곡 정희용, 경주 박병훈, 구미갑 구자근
대구 동갑 류성걸, 동을 강대식, 북을 김승수, 수성을 이인선

미래통합당 김정재 의원과 김병욱 전 보좌관이 포항북과 포항남·울릉 통합당 후보로 확정됐다. <관련기사 3면>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9일 국회에서 회의를 열어 대구·경북(TK) 등 14개 지역구의 경선 결과를 후보자 측에 통보했다. 통합당 경선은 100% 국민여론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경북 포항북에서는 대구와 경북 지역 현역의원 중 유일하게 경선에 포함된 김정재 의원이 74.1%(여성가점 5% 포함)로 강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37.9%, 신인가점 7% 포함)에 승리했다. 포항남·울릉은 김병욱 전 보좌관이 62.6%(청년신인가점 10% 포함)을 얻어, 54.4%(신인가점 7%포함)을 얻은 통합당 문충운 미디어특위 위원을 제쳤다.

경산은 61.9%를 얻은 윤두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이 여성신인청년 가점 20%을 받은 통합당 조지연 청년부대변인(58.1%)를 눌렀다. 고령·성주·칠곡은 정희용 전 경북도 경제특별보좌관(60.6%, 신인청년보좌진 가점 10% 포함)이 김항곤 전 성주군수(49.4%)에 승리했다.

기존 정치인들 간의 승부가 펼쳐졌던 경주에서는 박병훈 전 경북도의원(57.3%)이 김원길 자유한국당 중앙위원회 서민경제분과위원장(42.7%)을 따돌리고 본선티켓을 확보했다. 구미갑 선거구는 구자근 전 경북도의원 46.3%, 김찬영 전 경북도당 혁신위원장 37.1%(청년가점 7%포함, 황재영 전 청와대 행정관 27.6%(신인가점 4%포함)을 얻어, 최종적으로 구 전 도의원이 본선에 진출했다.

대구 동갑 경선은 류성걸 전 의원(61.4%)이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48.6%, 여성신인가점 10%포함)을 여유롭게 따돌렸다.

통합당 유승민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대구 동을은 유승민계인 강대식 전 대구 동구청장이 본선 티켓을 거머쥐었다. 강 전 청장 57.3%, 김재수 전 농림축산심품부 장관 32.6%, 김영희 전 육군중령 15.1%(여성가점 5%포함)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3자 구도 경선이 실시된 대구 북을 경선에서는 김승수 전 대구시 행정부지시장(46.8%)이 권오성 전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장(35.5%, 신인가점 4%포함), 이달희 전 경북도 정무실장(26.7%, 여성가점 5%포함)을 이겼다.

홍준표 전 대표가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대구 수성을 경선에서는 이인선 전 경북도 경제부지사(57.2%, 여성가점 4%포함)가 46.8%를 얻은 정상환 변호사를 눌렀다.

수도권 험지 출마를 결심하고 서울 중랑을 경선에 참여한 김재원(상주·군위·의성·청송) 의원은 49.2%를 얻어 50.8%를 확보한 윤상일 전 의원에게 패배했다. 김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에 공천을 신청했다가 컷오프되자 서울 험지로 공천 신청을 해 지역구를 옮겼다. 서울 중·상동갑에도 도전했던 강효상(전 대구달서병 당협위원장) 의원은 36.6%를 얻는데 그쳐 67.4%(여성가점 5%포함)를 얻은 진수희 전 의원에게 졌다. 강 의원은 대구 달서병에 공천을 신청했다가 이 지역을 포기하고, 서울 험지로 출마지를 바꾸겠다고 선언했었다.

이번 TK경선을 통해 청년 후보들의 명암이 엇갈렸다. 청년 후보인 김병욱 전 보좌관과 정희용 전 경북도 경제특별보좌관은 가산점을 포함시키지 않고도 경쟁자를 물리치고 본선티켓을 따내는 이변을 연출했다. 반면, 김찬영 전 경북도당 혁신위원장과 조지연 청년부대변인은 가산점을 받고도 경선에서 승리하지 못했다. /박형남기자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