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태풍급 바람… “농작물 등 피해 예방 철저히”
내일 태풍급 바람… “농작물 등 피해 예방 철저히”
  • 이시라기자
  • 등록일 2020.03.18 20:35
  • 게재일 2020.0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둥·번개 소나기 내리는 곳도

오늘 새벽부터 내일 아침까지 대구와 경북지역에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보돼 시설물 관리에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19일 대구·경북에 아침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시속 90㎞ 이상의 돌풍이 불겠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강풍 특보도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아침 기온은 -1℃∼11℃로 전날보다 2∼4℃ 높겠으나, 낮 기온(12∼20℃)은 1∼3℃가량 낮고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어 쌀쌀하겠다. 대기가 불안정해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동해남부해상에서는 바람이 시속 50∼70km로 강하게 불면서 물결도 2.0∼6.0m로 매우 높겠다. 찬 공기가 동해상으로 빠져나가는 20일 오후부터는 다시 우리나라 쪽으로 남서풍이 불면서 기온이 상승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간판과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며 “갑작스런 돌풍으로 인한 과수원 낙화 등 농작물 피해에도 대비해야겠다”고 당부했다.

기상상황과 관련해 포항해양경찰서(서장 이영호)도 19일에서 오는 20일까지 이틀간 연안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 단계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18일 포항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연안사고 위험예보란 기상특보 또는 자연재난으로 인한 피해 발생이 예상될 경우 그 위험성을 3단계인 ‘관심’, ‘주의보’, ‘경보’로 구분해 국민에게 알리는 것을 말한다. 포항해양경찰 관계자는 “해안 저지대나 방파제에는 너울성 파도가 발생하므로 시민들이 방파제 및 갯바위의 출입을 자제하고 안전요원의 통제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시라기자
이시라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