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에 추경 2조3천600억원 투입
대구·경북에 추경 2조3천600억원 투입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03.18 20:30
  • 게재일 2020.0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보다 1조394억원 증액
재난대책비 등 지원 구체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역 사회가 올스톱되는 등 심각한 피해를 입은 대구·경북에 2조3천600억이 지원된다.

18일 대구시와 경북도에 따르면, 코로나19 추경 2조3천600억원이 지역에 투입된다. 당초 정부 추경안 11조7천억원 중 대구·경북 지원 예산이 6천209억원에 그친 것을 감안하면, 1조394억원이 증액됐다. 그나마 대부분 금융지원 방식의 간접지원이었던 것이 재난대책비·피해점포 회복지원 등으로 구체화됐다.

구체적으로 대구와 경북에는 지역경제 활성화 등 재난대책비 4천억원, 피해점포 회복지원 2천262억원, 소상공인 전기료 감면 및 건강보험료 감면 1천111억원 등 총 7천373억원이 추가 편성됐다. 또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금융지원으로 2천121억원, 고용지원 및 긴급복지지원에 900억원이 포함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 예산들이 필요한 시민들에게 제때 신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대구시, 관련기관, 시민사회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긴급지원심의위원회를 구성해 공정하고 투명하게 집행되도록 하겠다”며 “여야를 막론하고 추경안 증액에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리며, 이번에 마련한 재원이 위기에 처한 대구·경북이 다시 일어설 수 있는 소중한 마중물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곤영기자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