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로 생긴 ‘우울감’ 해소하려면…
사회적 거리두기로 생긴 ‘우울감’ 해소하려면…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0.03.17 20:02
  • 게재일 2020.0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나게 노래 부르고, 꿀같은 낮잠 자고
노래 부르면 산소 흡입 늘고 순환기 자극
세로토닌 촉진하는 햇볕 쬐는 것도 좋아

감염 공포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에 자리 잡았다. 포항지역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크게 줄었지만, 시민들은 여전히 외출을 피하고 모임을 꺼린다.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공포도 전염된다. 전문가들은 신종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더라도 지나친 공포감에 장기간 노출되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한다.

지난 10일 의료계에서는 적당한 불안감과 스트레스는 감염병 유행 상황에서 많은 사람이 겪는 정상적인 반응이지만, 적정 수준을 넘은 공포와 걱정은 건강을 해칠 수 있어 치료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감염병 유행으로 느끼는 공포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해당하는데, 대부분 가벼운 증상이지만 10% 정도는 호전 없이 악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우울감이나 스트레스를 적절하게 해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아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정석훈 교수는 “오랜 기간 집 밖으로 나오지 않으면 스트레스가 쌓일 수밖에 없다”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면서 우울감을 느끼는 사람들이 있는데 노래나 낮잠 등이 도움된다. 노래는 산소 흡입량을 늘리고, 순환기를 자극해 신체를 활력 있게 하고, 질 높은 낮잠은 기분을 개선한다”고 조언했다.

짧지만 깊은 낮잠은 일상 속 활기를 더하고 스트레스를 줄이는데 효과적이다. 낮잠은 수면부족에 시달리는 사람에게만 필요한 것이 아니다. 평일이나 주말 낮에 20분가량 잠을 청한다면, 기분을 개선하고 맑은 정신을 되찾는 데 도움이 된다.

햇볕 쬐는 시간을 갖는 것도 전문가들은 권한다. 햇빛은 수면 호르몬인 멜라토닌 분비를 차단한다. 대신 몸에 활력을 주고 기분을 좋게 하는 호르몬인 세로토닌 분비를 촉진한다. 신진대사 활동이 증가하고 뇌 움직임도 빨라지며 스트레스를 줄인다.

아침에 일어났을 때 햇빛을 받으면 기분이 좋아지고, 반대로 흐리거나 비가 올 때 몸이 무겁고 피로하게 느껴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산책이 어렵다면 햇빛이 많은 낮에 창문을 열고 햇볕을 잠시 쬐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상쾌해진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우리 몸은 비상모드로 전환된다. 내분비계를 통해 스트레스 호르몬이 분비되면 심장 박동이 빨라지고 혈압이 올라 산소 공급이 빨라진다. 에너지가 필요하기 때문에 당, 콜레스테롤, 중성지방 등을 쏟아낸다. 반면 면역이나 소화 기능은 저하된다. 결국, 스트레스 호르몬이 분비되면 면역력이 저하되고 우리 몸속 에너지가 부족해진다.

/김민정기자 mjkim@kbmaeil.com
김민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