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블루밸리국가산단 인기 ‘쑥쑥’
포항 블루밸리국가산단 인기 ‘쑥쑥’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0.03.15 19:56
  • 게재일 2020.0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양신청 접수 결과 13개사 신청
임대용지 면적 대비 164% 달해
조성원가 1% 저렴한 임대료에
최장 50년 장기임대 가능한데다
올 계약땐 3년간 임대료 50% 지원

포항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에 기업들의 관심이 뜨거운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대구경북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 10일까지 포항블루밸리 국가산단 임대용지 분양신청 접수 결과 13개 기업이 분양을 신청했다. 이들이 분양신청한 면적은 총 198천㎡이며, 임대용지 120천㎡ 대비 164%이다.

포항 블루밸리국가산단은 임대용지는 국비 378억원을 사업시행자(LH)에게 지원해 임대용지 50만㎡(15만평)을 지정하고, 연간 임대료를 조성원가 1%(약 5,500원/3.3㎡)의 저렴한 가격으로 최장 50년간 산업용지를 제공한다.

이 때문에 자금력이 부족한 중소기업, 벤처기업의 신청이 몰렸다. 특히, 올해 계약하는 기업은 포항시에서 3년간 임대료의 50%를 지원함에 따라 기업들의 초기 투자비용 부담을 대폭 줄이고 기술 개발에 매진할 여건을 조성함으로써 포항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에 대한 투자 진입장벽을 대폭 낮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LH 대경본부는 입주신청기업에 대한 심사를 거쳐 분양신청 결과를 오는 18일 발표할 예정이다.

포항시는 블루밸리국가산단이 배터리종합관리센터(연구기관) 건립과 더불어 포스코케미칼, 뉴테크LIB 등 배터리 관련 기업들의 입주를 앞두고 있으며, 이번 임대용지 분양이 성공적으로 진행됨에 따라 전체분양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이번에 분양하는 임대용지에 투자의향이 있는 기업들의 문의가 많아 포항블루밸리 국가산단의 성공을 위한 마중물과 같은 역할을 할 것을 기대한다”라며, “나머지 부지(38만㎡)에 대한 분양도 상반기 중으로 완료하여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기업들의 유치로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는 철강산업 위주의 포항 산업구조를 다변화하고 소재부품산업 유치를 통한 국가 소재부품산업의 대외 경쟁력 제고를 위해 2009년부터 2023년까지 포항시 동해면, 장기면, 구룡포읍 일원에 총 사업비 7천360억원을 들여 약 184만평(608만369㎡) 규모로 조성하고 있으며, 각종 기반시설이 완비되어 즉시 입주가 가능하다. 국가산단은 포항철강산업단지(제1∼4단지·청림지구) 규모(1천318만㎡·약 400만평)의 절반보다 조금 작은 수준이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