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께로나아가는길
하느님께로나아가는길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3.11 20:23
  • 게재일 2020.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 신자들을 위한
사순 3주 ‘생활 속 신앙’

포항 장량성당에서 신자가 감실 앞에서 기도하고 있다. /권기철 천주교 대구대교구 4대리구가톨릭사진가회장 제공
포항 장량성당에서 신자가 감실 앞에서 기도하고 있다. /권기철 천주교 대구대교구 4대리구가톨릭사진가회장 제공

가톨릭교회 신앙인들에게 가장 큰 의미를 지니는 전례시기인 사순절이 ‘재의 수요일’인 지난달 26일부터 시작됐다. 가톨릭교회 신자들에게 있어 사순절은 부활의 희망을 간직하고 지상에서 영원한 생명을 고대하는 희망의 시기로서 특별함을 지닌다. 사순절의 진정한 뜻을 묵상하면서 그 의미를 살펴 각자의 삶의 자리에서 영성의 삶을 실천한다. 사순3주를 맞아 부활에 이르는 여정까지 함께할 생활 속 신앙을 소개한다.


△참회

사순시기 동안 신자들은 나약함을 깨닫고 가톨릭교회 신자들의 근본 출발점 하느님께로 방향을 다잡는 회개를 촉구한다. 그래서 이 기간에는 세상을 향한 시선에서 하느님을 향한 시선에로 방향을 돌려 중심을 다잡고 기도한다. 또 이웃에게 자선을 실천하기 위해 자신의 금식과 금육으로 준비한다. 사순시기에는 또한 판공성사가 있다. 판공성사는 한국교회에서만 사용하는 특수한 용어다. 한자로는 ‘힘써 노력하여 공을 세운다’는 의미의 판공(辦功)과 ‘공로를 헤아려 판단한다’는 의미의 판공(判功)이 사용됐다. 가톨릭대사전은 전자를 신자의 입장에서 1년 동안 힘써 세운 공로를 사제로부터 판단 받는다는 뜻으로 해석했고, 후자를 사제의 입장에서 신자의 공로를 헤아려 판단한다는 뜻에서 사용한 것으로 추정했다. 두 해석 모두 신자의 공로가 중요함을 의미하고 있다. 판공은 본당사제에게서 신앙생활에 대한 지도를 받는데, 교리도 배우는 기회가 됐다. 그리고 이어서 고해성사와 미사에 참여하게 돼서 판공과 성사가 연결돼 간단히 판공성사라고 한 것이다.


△희생

사순시기는 금욕하기 좋은 시기다. 많은 신자들이 사순시기를 맞아 금연이나 절주를 시작한다. 사순시기에 자신을 희생하며 금욕적인 삶을 사는 이유는 가난하게 오신 그리스도를 닮고자 함이다. 물질적으로는 가난해졌지만 심적으로는 더 풍성해짐을 느끼는 사순. 분명한 것은 남는 것을 나누는 것이 아니라 자신에게 필요한 것을 참고 인내해 나눠야 한다는 점이다. 단식 및 기도 자선은 그리스도교인들이 예수님의 수난을 묵상하며 사순절에 행하는 기본적인 행동이다. 유럽 사회에서는 사순절 동안을 위해 아이들은 초콜릿이나 사탕을 포기하고 어른들은 커피 차 술 담배 등 기호식품을 끊는 방식이 매우 일상화돼 있다. 또 TV나 음악, 컴퓨터 게임을 포기하고 술집이나 유흥시설 가는 대신에 그 돈을 모아 희사하는 경우도 많다. 사순절의 극기 보속 자선의 의미가 실 생활 속에 체화된 사례들이라고 하겠다.


△기도

사순시기하면 떠오르는 기도가 바로 ‘십자가의 길’이다. 십자가의 길은 예수 그리스도의 수난과 죽음에서 일어난 14개의 사건을 묵상하는 기도이며, 특별히 사순절에 널리 행해지고 있다. 십자가의 길 기도는 각 처에서 구세주의 수난을 묵상할 수 있는 것이면 충분하며, 주님의 기도·성모송·영광송을 각 처마다 한 번씩 봉헌하면 된다. 사순시기는 성지순례나 피정 참여가 활발하게 이뤄지는 시기이기도 하다. 사순시기의 의미를 되새기지 않는다면 사순도 부활도 매년 반복되는 단순한 행사로 느껴질 수밖에 없다. 예년과 달리 코로나19 여파로 강의와 피정 등 신자들의 영적 성숙을 돕는 사순시기 프로그램이 진행되지는 않지만 각자 그리스도인으로서의 정체성과 소명을 다지고 보다 구체적인 실천을 다짐해 더욱 기쁜 부활을 맞이하면 좋을 것이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