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서울 중랑을 ‘험지’ 출마”
김재원 “서울 중랑을 ‘험지’ 출마”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3.10 20:07
  • 게재일 2020.0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3자경선’ 강효상 재심요구

미래통합당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중랑을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중랑을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대구·경북(TK) 지역 출마를 포기하고 서울 험지로 출마한 김재원(상주·군위·의성·청송) 의원과 강효상(대구 달서병 당협위원장) 의원이 엇갈린 행보를 보였다. 김 의원은 10일 서울 중랑을 경선 출마를 공식화한 반면, 서울 중·성동갑 3자 경선에 나선 강 의원은 “특정 후보를 위한 ‘사천’”이라며 공천관리위원회에 재심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정책위의장을 맡고 있는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당의 험지 출마요구를 겸허히 받들어 반드시 승리하겠다. 정치적 고향인 경북 상주를 떠나 서울 중랑을 지역구에 경선 후보로 나서겠다”며 “당 영광을 위해 헌신할 길이 있다면 가시밭길이라도 가겠다. 제2정치적 고향을 위한 여정을 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강 의원은 “받아들이기 어려운 불공정한 경선”이라며 공관위에 재심을 요구했다. 공관위는 서울 중·성동갑 지역에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선위원, 진수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 간의 3자 경선을 결정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