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 ‘부석사 조사당 벽화’ 2026년까지 보존 처리 진행
국보 ‘부석사 조사당 벽화’ 2026년까지 보존 처리 진행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3.09 20:14
  • 게재일 2020.0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보 부석사 조사당 벽화. /문화재청 제공
고려시대 후기에 제작해 현존 최고(最古) 벽화로 추정되는 국보 ‘부석사 조사당 벽화’가 체계적인 보존 관리에 들어간다.

9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문화재위원회는 최근 영주 부석사 조사당 벽화 보존처리에 관한 안건을 심의해 가결함에 따른 오는 2026년까지 보존처리 사업을 진행한다.

부석사 조사당 벽화는 의상대사를 모신 건물인 국보 ‘부석사 조사당’ 벽면에 불법을 수호하는 사천왕과 제석천(帝釋天), 범천(梵天)을 6폭에 그린 작품이다.

일제강점기에 해체해 목재 틀에 넣어 별도로 부석사 성보박물관에 보관 중이다.

벽화는 흙벽에 바탕을 녹색으로 칠하고, 붉은색·백색·금색으로 채색했다. 한 폭은 길이 205㎝, 폭 75㎝다. 비록 많이 훼손됐고, 후대에 덧칠했으나 율동감 넘치는 유려한 선이 남아 품격이 느껴진다는 평가를 받는다.

문화재청은 현 상태에 대해 “과거에 여러 차례 보존처리를 했으나, 과도한 광택과 오염 등으로 본래 색채를 알아보기 어렵고 채색층이 떨어져 나가는 현상이 심각하다”며 “보강부위 일부가 균열 등으로 물성이 약화했고, 보강부위 외에도 추가적 균열이 있다”고 설명했다.

벽화가 퇴락하는 현상을 막는 보존처리는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재보존과학센터가 한다. 전문가 조언을 바탕으로 보존처리 방안을 수립하고, 가역성(可逆性·원래 상태로 돌아가는 성질) 있는 재료를 사용하며, 과정을 세세하게 기록할 방침이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