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공관위, 포항두곳 경선...박명재는 컷오프
통합당 공관위, 포항두곳 경선...박명재는 컷오프
  • 박형남 기자
  • 등록일 2020.03.07 18:41
  • 게재일 2020.0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7일 포항 남.울릉과 포항북 지역에 출마할 통합당 후보를 경선으로 결정하기로 했다. 다만 포항 남.울릉 박명재 의원을 컷오프(공천배제)시켰다.

통합당 공관위는 이날 국회에서 회의를 열어 박 의원을 컷오프하고 김병욱 전 국회의원 보좌관과 문충운 미디어특위 위원의 경선으로 포항남.울릉 후보를 결정하기로 했다. 포항북에서는 김정재 의원과 강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경선을 치르게 됐다. 

이에 따라 대구.경북(TK)지역에 대한 공천은 마무리된 상황. 다만 경북 북부 지역 선거구가 변동됨에 따라 공천결과에 대한 연쇄 변경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전날 선거구획정안이 반영된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공천 재조정이 필요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논의할 부분이 많아졌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몇 가지 질의할 것이 있는데 답을 받아보고 변동이 있으면 (공천에) 변동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친박핵심이자 황교안 대표와 가까운 상주.군위.의성.청송 지역의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서울 중랑을로 지역구를 옮겨 윤상일 전 의원과 경선을 치르게 됐다.
마찬가지로 대구 달서병 출마를 포기한 강효상 의원도 서울 중.성동갑에서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과 진수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3파전에서 이겨야하는 상황에 놓였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