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클럽축구대항전 ICC 올여름 아시아 경기 취소
코로나19 여파로 클럽축구대항전 ICC 올여름 아시아 경기 취소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3.03 15:39
  • 게재일 2020.0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위스프로축구도 23일까지 일시 중단

세계 스포츠계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을 피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프리시즌 클럽 대항 친선축구대회인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이하 ICC)의 올여름 아시아 경기 일정이 전면 취소됐다영국 공영방송 BBC는 3일(한국시간) “올여름 아시아에서 열릴 예정이던 ICC  경기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취소됐다”고 보도했다.

애초 올해 여름에는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와 남미축구선수권대회(코파아메리카) 등으로 ICC 대회 규모의 축소가 불가피한 상황에서 코로나19 사태가겹치자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단, 미국 등에서 열릴 올해 ICC 경기는 정상적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ICC 주최측 대변인은 “팬과 구단, 선수, 스태프, 협력사의 안전이 우리가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것이다”라고 이번 결정의 배경을 밝혔다.

그는 “아시아는 우리의 글로벌 성장 전략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라면서 “머지않아 다시 아시아에서도 경기가 열리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2013년 시작된 ICC는 유럽프로축구 시즌 개막에 앞서 매년 7~8월에 열리는 클럽대항 친선축구대회다.

주로 유럽과 북중미의 클럽들이 참가하며 미국과 유럽은 물론 아시아에서도  경기를 치른다.

12개 팀이 참가한 지난해에는 중국 상하이와 난징, 싱가포르 칼랑에서도 경기가열렸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잉글랜드)도 유벤투스(이탈리아)와 칼랑에서, 맨체스터유나이티드(잉글랜드)와 상하이에서 대결했다.

한편, BBC에 따르면 스위스풋볼리그도 오는 23일까지 리그를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스위스 정부가 15일까지는 1천명 이상이 모이는 이벤트를 금지하자 1, 2부 총 20개 프로팀 관계자 회의를 열고 리그 중단 결정을 내렸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