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온 황교안 “TK 경제붕괴상황 목격”
대구 온 황교안 “TK 경제붕괴상황 목격”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2.27 20:09
  • 게재일 2020.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극복 위해
추경 편성 충분히 이뤄져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27일 오전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대구에서 의료시설과 서문시장, 대구시 등을 차례로 방문하고 당 차원의 총력 지원을 약속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대구를 방문한 황 대표는“코로나19 발생 직후 대구·경북 시민의 어려움을 듣고 바로 내려오고 싶었지만, 급박하게 대처하시는 분들께 불편과 부담을 드릴 수 있겠다는 의견이 있어 기다리다 오늘에야 오게 됐다”고 밝혔다.

또 “그동안 정말 찢어지는 듯 가슴이 아프고 정말 많은 피해자가 발생한 점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고 야당이지만, 정말 무거운 책임감을 느꼈다”고 언급했다.

이어 “막상 매구에 와보니 대구시민 여러분이 너무 힘드신 사실을 직접 목격하게 됐다”며 “거리에 오가는 사람들이 없고 상점들은 문을 닫았으며 문 연 곳에도 손님이 없는 등 대구·경북 경제가 다 무너져가는 상황을 그대로 보게 됐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부는 정부대로, 우리 미래통합당은 당대로, 지자체는 지자체대로 모든 힘을 다 합해야겠다는 무거운 책임감을 갖게 된다”면서 “내일 대통령에게 가감없이 그대로 전해 실효성 있는 대안이 만들어지고 신속하게 진행되도록 적극적으로 촉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여기에다 “반드시 대구·경북의 어려움이 조속한 시일 내 극복되고 정상화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당 차원에서 총력으로 집행해 나가도록 하겠다”며 “정부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추경 편성은 충분히 이뤄져야 한다는 게 기본적인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동대구역에 내려 별다른 행사없이 곧바로 계명대 동산병원을 찾아 코로나19 확진자 치료상황 등을 점검하고 이어 서문시장에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지역 상인들의 목소리를 청취한 후 대구시에서 권영진 시장과 비공개 대화를 실시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