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간’ 대구시민 감기증상도 무조건 검사
‘2주간’ 대구시민 감기증상도 무조건 검사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02.26 20:35
  • 게재일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조기 발견 후 2주간 치료
4주내 안정화 목표로 총력 대응
전수조사 한편 병상 확보 어려움
정부차원 대책 마련 시급 지적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26일 신천지 교인이 아니더라도 대구 시민 중 감기증상이 나타나면 무조건 코로나19 확진검사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대본은 첫 2주간에는 매우 광범위한 확진검사 시행을 통해 혹시 있을 확진자 조기 발견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위험성이 큰 유증상 신천지 교인에 대한 전수조사에 이어 폐렴 및 감기환자에 대한 전수조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시가 파악한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은 8천269명이다. 시는 그동안 3차례에 나눠서 전체 명단 9천40명을 확보했고 주소지가 대구가 아닌 신도들에 대해서는 해당 지자체로 통보를 해줬다.

이들 중 호흡기와 발열 증상이 나타난 밀접 접촉자 1천1명과 전수 전화면접조사를 통해 증상이 있다고 밝힌 1천193명에 대해 지난 21일 오후부터 검체와 진단조사에 들어가 25일 검체를 마쳤다. 26일부터 나머지 전 신도를 대상으로 전수 조사에 들어간다.

현재 8개 구·군 보건소와 4개 병원, 군 파견 인력 45명 등이 하는 검체수는 1일 최대 2천건이다. 26일 공중보건 90명이 투입되면 3천건 정도로, 신천지 교인들이 적극 협조할 경우 3일이면 검체가 끝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1일부터 대구 병원에 입원 중인 모든 폐렴환자 514명에 대한 전수조사도 실시하고 있다.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5명은 확진자로 확인됐다.

기침, 발열 등 감기증상이 있는 모든 대구시 시민에 대해서도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대구지역 폐렴 및 감기환자는 2만8천여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예년 대구지역 감기 증상 환자를 바탕으로 추정한 수치다.

전수조사를 하고 있지만 병상이 제대로 확보되지 않아 정부차원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도 일고 있다.

대구시가 대구의료원과 동산병원의 중환자실이나 호스피스병동까지 비우는 등 병상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병상 확보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시는 중앙정부가 보유하고 있는 국가병원시설이나 군 병원 시설 사용을 지난주부터 지속적으로 요구했으나 아직 해결된 것은 없다.

지역 병원현장 한 관계자는 “정부가 2주간 전수조사를 통해 감염자를 적극 찾아내고 이후 2주간 치료를 통해 대구시를 코로나19에서 보다 안정적인 상황으로 전환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했지만 현장에서는 제대로 지원이 되는 게 없다. 현장을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며 불만을 터뜨렸다. /이곤영기자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