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 울릉도 코로나 19 감염 지키기 나선 자원봉사자
청정 울릉도 코로나 19 감염 지키기 나선 자원봉사자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20.02.26 18:53
  • 게재일 2020.02.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태 크린울릉대표가 사비로 방역자원봉사에 나섰다.
최종태 크린울릉대표가 사비로 방역자원봉사에 나섰다.

청정 울릉도를 지키고자 울릉군이 코로나 19 바이러스 감염 차단에 전 행정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울릉도 한 소독·방역 민간업자가 스스로 방역에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울릉도에서 유일하게 소독·방역 업을 하는 최종태(72) 크린 울릉대표. 최 대표는 직원과 함께 지난 24~25 양일간 울릉읍 사무소와 서·북면사무소, 울릉도·독도 해양연구기지 방역작업을 했다.

현재 코로나 19 사태로 관광객이 뚝 끊어졌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 관광객이 많이 찾는 서면 태하리 관광모노레일, 옛 군수관사(박정희 기념관), 종교시설, 울릉도 수토 역사전시관 등 주요관광시설을 찾아 방역작업을 했다.

최 대표가 직원과 함께 서면사무소를 방역하고 있다.
최 대표가 직원과 함께 서면사무소를 방역하고 있다.

최 대표는 자신이 보유한 개인 장비와 사비로 방역 약품을 구입 해 코로나 19 바이러스 감염증이 종료될 때까지 주요 관광지 등에 대해 방역활동을 꾸준히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 대표는 청정지역 울릉도를 지키는 유일한 소독·방역업체를 운영하면서 매년 울릉군 내 경로당 등 노인시설을 찾아 무료방역작업을 하는 등 청정 울릉도 지키기에 앞장서고 있다.

최 대표는 “울릉도에는 공공시설물 등 방역할 건물이나 장소가 많은데 인식을 잘 못하고 있는 것 같다”며“앞으로 꾸준한 개몽을 통해 깨끗한 울릉도 만들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승호 2020-02-26 19:06:39
당신이 대한민국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