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난리통에 집회라니… 기막혀”
“이 난리통에 집회라니… 기막혀”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20.02.25 20:24
  • 게재일 2020.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역 잇단 집회 우려 목소리
31번 확진자 발생 이후 일주일새
19곳서 900여 명이나 참가 ‘비난’

‘코로나19’사태로 국가 재난의 위기에 처한 대구지역 곳곳에서 크고 작은 규모의 집회가 잇따라 열려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대구시에 닥친 감염병 위기 극복을 위해 직접적인 대민접촉이 이뤄지는 집회 자제 권유를 완전히 무시하고 있어 시민들의 비난이 거세다.

25일 대구 중구 문화동과 노보텔 앞에서는 자유연대 시위자 100여명이 중국 수학여행단을 유치한 대구시를 규탄하는 집회를 가졌다. 이들은 이날 오후 1시 집회를 시작해 노보텔에서 인파가 많은 중앙로역을 거쳐 대구시청까지 800여m를 도보로 행진했다.

이를 지켜본 대구 중구의 한 시민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심각한 상황에서 자기들의 입장을 관철하려고 집회를 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이 나라 국민이고 대구의 시민인지 묻고 싶다”고 비난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국가 감염병 위기 경보가 최고 수준인 ‘심각’단계로 격상된 국가 재난 위기 상황에서 벌어지는 집회는 법으로 금지시켜야 한다”고 성토했다.

같은 날 가스공사 비정규직노조 50여명도 신서동 한국가스공사 정문 앞에서 파업집회를 여는 등 이날 하루 동안 대구지역 4곳에서는 190여명이 참가한 집회가 열렸다.

상황이 이렇자 집회 참석자 중 감염자가 있을 경우 지역 감염이 확산할 수 있어 집회 승인을 허가하지 말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또 다른 시민은 “하루가 멀다 하고 집회가 이어지다 보니 이젠 일상이 돼 버렸다”며 “이번만큼은 다 같은 국민으로서 코로나 19 예방에 온 국민이 힘을 모으는 만큼 코로나가 잠잠해질 때까지만이라도 집회를 자제해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집회 참가하는 단체와 참가자에 대해 법적인 책임을 묻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에 따르면 코로나19 31번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18일 이후 대구 시내 19곳에서 집회가 열렸고 900여명이 참가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집회신고가 들어오면 특이사항이 없는 한 허가를 내 줄 수 밖에 없다”면서 “현재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으로 확산하면서 하루에도 100여명 이상 확진자가 급증하고, 사망자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안전한 곳은 없는 만큼 국민의 안전을 위해 코로나 사태가 진정국면에 접어들 때까지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