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2020시즌 개막 전 경기 잠정 연기
K리그 2020시즌 개막 전 경기 잠정 연기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0.02.24 20:10
  • 게재일 2020.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심각’ 단계 고려해 결정

K리그 개막 경기가 코로나-19 사태로 모두 연기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은 24일 오후 2시 연맹 회의실에서 긴급 이사회를 개최해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될 때까지 2020시즌 K리그 개막을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이전까지는 대구경북에 연고를 둔 축구클럽(포항스틸러스, 대구FC, 상주상무)에 한해서만 개막식을 연기했었다.

연맹은 지난 23일 정부가 코로나19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한 점, 각 지자체들이 다수가 밀집하는 모임이나 행사를 자제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는 점, 각급 학교의 개학이 연기되고 군부대의 외출과 외박이 통제되는 등 전사회적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들이 취해지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이같은 조치를 취했다.

연맹은 코로나19 여파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 때까지 추이를 지켜본 후 변경된 리그 일정을 발표할 예정이다. K리그 선수들이 출전하는 R리그와 K리그 산하 유스클럽이 출전하는 K리그 주니어의 개막 역시 잠정 연기와 함께 추후 변경된 일정이 발표된다.

한편, 이번 이사회에서는 AFC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는 각 구단들의 홈경기를 당분간 무관중 경기로 치를 것을 권고하기로 했다. /이바름기자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