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단 코로나19 10명 추가
성지순례단 코로나19 10명 추가
  • 손병현 기자
  • 등록일 2020.02.24 10:53
  • 게재일 2020.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9명 중 확진자 모두 28명 늘어

이스라엘 성지순례단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8명으로 늘었다.
 

24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스라엘 성지순례에 참여한 천주교 안동교구 신자 39명(가이드 1명 서울 포함) 가운데 10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별로는 의성 19명, 안동 5명, 영주 1명, 영덕(의성 거주) 1명, 예천(의성 거주) 1명, 서울(가이드) 1명이다.
 앞서 지난 21일과 22일 검사결과 성지순례단 18명이 확진자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순례 참가자는 음성이 나왔거나 검사가 진행중이다.
 
이들을 포함한 안동, 의성, 영주 등에 사는 주민 39명은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이스라엘 성지순례를 하고 인천공항으로 들어왔다.
 
확진자 가운데 상당수는 귀국한 뒤 다음날부터 공중시설, 온천, 식당 등에 갔거나 직장에서 일하고 단체 활동까지 한 것으로 드러나 2차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경북도, 의성군 등이 조사한 결과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은 전날까지 170여명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손병현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