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오후 추가 확진자 87명 중 대구·경북 69명
22일 오후 추가 확진자 87명 중 대구·경북 69명
  • 김영태 기자
  • 등록일 2020.02.22 18:43
  • 게재일 2020.0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2일 오후 4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87명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발생한 142명과 합쳐 하루 만에 무려 229명의 확진자가 추가됐고 전국에 모두 433명으로 확인됐다.

이날 오후에 추가된 87명 중 69명은 대구(55명)·경북(14명)에서 발생했다. 
 

추가 확진자 중 신천지 대구교회 관계자는 지역과 관계없이 62명, 청도 대남병원 관련자는 3명이며 22명은 감염경로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지역별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환자는 대구(45명), 경북(8명), 강원(2명), 경기(1명), 서울(2명), 광주(2명), 부산(1명), 울산(1명)으로 전국에서 추가 발생하고 있다. 

이로써 이날 오후까지 대구·경북에서 발생한 환자는 각각 210명과 142명 등 총 352명에 달하며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환자는 231명으로 집계됐다.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자는 전체 확진자 433명의 절반 이상(53.3%)을 차지하고 경북 청도대남병원 관련 환자는 111명이다. 

사망자 2명은 경북 청도대남병원에서 지난 19일 사망 후 코로나19로 진단된 1명과 전날 청도대남병원에서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진 1명이다.

한편,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인원은 총 2만1천153명이고 이 중 1만5천116명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으며 나머지 6천37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며 이날 25번 환자(73·여)에 대한 격리 해제가 결정되면서 총 확진환자 중 격리 해제자는 18명으로 1명 늘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