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청정 포항도 뚫었다
코로나19 청정 포항도 뚫었다
  • 이바름 기자
  • 등록일 2020.02.20 11:33
  • 게재일 2020.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신천지교인 포항서 학생과외

포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차단 방어망이 뚫렸다.

포항 한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은 주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19일 코로나19 의심증세로 포항세명기독병원에 들러 검사를 받은 A씨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이 병원 응급실 인근에 있는 선별진료소에만 들러 검체 검사를 마쳤고  곧바로 집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신천지교인으로 포항에 거주하며 과외교사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달 전 대구로 주소지를 옮긴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 측은 확진 판정이 난 뒤 선별진료소를 폐쇄하고 방역하고 있다. 응급실이나 일반 병동은 정상 운영한다. 이 병원에는 음압격리실을 6병상 갖추고 있다.

 포항시는 “질병관리본부가 공식 발표할 때까지는 어떤 것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이바름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