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력을 갖춘 시스템과 친절함으로 다가온 경찰
능력을 갖춘 시스템과 친절함으로 다가온 경찰
  • 등록일 2020.02.17 20:29
  • 게재일 2020.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명 시인
조현명 시인

나의 아버지는 올해 여든여섯, 치매도 없고 건강하다. 단지 무릎이 나빠 먼 길은 자전거로만 다니신다. 오후 세시쯤 자전거로 사시는 연일읍 한 바퀴 돌고 여섯시에 귀가 하는 게 하루 즐거움이다. 그런데 며칠 전 밤 열시가 되어도 돌아오시지 않으셨다.

노모와 가족들은 큰일이 일어났음을 직감하고 찾아 나섰다. 그러나 어디에도 보이지 않았다. 몸에 신분을 확인할 만한 것은 없었다. 혹 신원미상으로 응급실에 있을까 해서 큰 병원 응급실에 전화문의도 해보았지만 그런 내원자는 없다는 대답이 왔다.

20년 전 쯤 할아버지가 치매로 길을 잃어버린 일 대한 기억이 겹쳐서 매우 힘이 들었다. 그때 경찰에 신고해두었지만 거의 연락이 없었고 가족들은 일주일간 구역을 나누어 주변 지역을 헤매고 다녔었다.

이번에도 역시 경찰에 신고하고 난 뒤 가족 모두 잠을 이루지 못하고 연락을 기다렸다. 그런데 경찰에 신고단계에서부터 옛날과는 차원이 달라진 것을 느꼈다. 친절함은 물론이고 최대한의 정보를 수집해서 도움을 주어야하겠다는 마음이 느껴졌다. 또한 시스템의 공조를 통해 CCTV를 확인 동선을 추적하고, 직접 나가 주변을 탐문하고 얻어진 정보를 연락해왔으며 초조해하는 가족들과 늦은 시간까지 함께해 주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드디어 새벽 2시쯤 아버지가 집으로 돌아왔다. 옛 효자검문소 앞에서 길을 잃고 쓰러져있던 아버지를 지나가던 사람이 지구대에 제보해준 것이었다. 연락하고 집근처까지 데려온 경찰은 치매노인 신고에 대해서도 자세하게 안내하고 돌아갔다. 아버지는 치매가 아니지만 오랜만에 의욕적으로 시내까지 자전거를 타고 나갔다가 어두운 길에 늦게 집으로 돌아오시다가 효자삼거리에서 그만 길을 헷갈린 것이었다. 마침 그날 밤 이상하게도 추위가 없었기 망정이지 매서운 추위가 있었다면 객사하실 뻔 했다.

돌이켜보면 제보해준 분에게도 감사하지만 밤늦도록 근무 중이었지만 친절하게 자신의 가족이 당한 일같이 함께해준 경찰에게 깊이 감사하는 마음이 든다.

이 과정에서 알게 된 것은 경찰의 대민봉사의 수준이 매우 높아진 사실이었다. 특히 실종 신고를 대하는 자세가 매우 달라져있었다. 근년에 일어난 여러 사망사건들을 통해 밝혀진 사실은 실종은 초기 대처가 매우 중요하다. 정상인이 실종되었다면 어떤 사고에 연루되었을 지도 모르고, 범죄에 노출 되었을 수도 있어 매우 위험한 상태가 된다.

위험에 노출되었을 때 초기대처를 잘하면 쉽게 범죄를 예방하고 위험에서부터 사람을 구할 수 있게 된다. 실종자에 대한 대처는 초기가 매우 중요하다는 이야기다. 그런 의미에서 경찰의 초기대응은 아무리 민감해도 과하지 않을듯하다. 그런데 우리나라 경찰 조직은 이미 상당한 정도의 민감함과 능력을 갖춘 시스템이란 것을 확인했다고나 할까. 거기다가 친절함까지 갖추고 있었다.

우리지역의 경찰이 가진 특징이 아닌 것이 이번 일을 통해 경찰 시스템과 조직의 철저한 매뉴얼에 따른 대처 같은 것을 느낌으로 감지 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국민과 소통하는 따뜻하고 믿음직한 경찰로 국민과 함께 하겠습니다’는 슬로건이 진심으로 다가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