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류형 관광 활성화 ‘관광청송 만들기’ 박차
체류형 관광 활성화 ‘관광청송 만들기’ 박차
  • 김종철기자
  • 등록일 2020.02.17 19:26
  • 게재일 2020.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송군, 미래 관광정책 발표
“다양한 체험관광 등 접목
맞춤형 관광 인프라 구축”

청송군은 체류형 관광 활성을 위해 다양한 농촌체험으로 힐링할 수 있는 관광자원으로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청송] 청송군이 올해 관광시책 추진방향을 ‘체류형 관광모델 구축’으로 정하고 관광청송의 미래를 그리는 관광정책을 발표했다.

17일 군에 따르면 청송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을 활용한 지질교육, 국제슬로시티와 연계한 농촌체험, 한지·옹기체험 등 다양한 관광자원을 접목해 힐링할 수 있는 관광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체류가 전제되는 외국인 단체관광객 유치를 위한 인센티브 지원도 확대한다. 체류형 관광을 위해 야간관광 활성화도 추진한다.

경관조명 시설을 설치해 관광객들에게 야간 볼거리를 제공하고, 야간관광 프로그램도 개발할 예정이다.

기존 관광자원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사업도 전개한다.

송강생태공원 꽃단지, 청송지방정원, 주산지 테마파크, 남관 생활문화센터 조성 등 새로운 관광 인프라 구축을 통해 다양한 계층의 관광객 유치를 확대할 방침이다.

제주도에 이어 두 번째, 내륙에서는 최초로 인증 받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을 활용한 관광 활성화도 도모한다. 지질명소 및 신성계곡 녹색길 등 지질탐방로 관리, 태행산 꽃돌 생태탐방로 조성, 주왕산국립공원 세계지질공원 탐방안내소 증축 등을 통해 지질과 연계한 관광기반을 강화한다.

윤경희 군수는 “다양한 관광시책 추진을 통해 청송을 체류형 관광지로 만들겠다”며 “산소카페 청송군이 우리나라 대표 힐링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종철기자 kjc2476@kbmaeil.com
김종철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