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동의 없는 양계장 신축 결사 반대”
“주민동의 없는 양계장 신축 결사 반대”
  • 박윤식기자
  • 등록일 2020.02.16 20:30
  • 게재일 2020.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덕군 영해면에 건축허가 신청
인근 주민 반대위 구성 강력 반발
“악취는 물론 취수원 오염 우려”

[영덕] 영덕군 영해면에 대규모 양계장 건축허가를 신청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자 인근 주민들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A씨는 지난해 10월 영해면 대리 2만9천845㎡ 터에 20만수의 닭을 사육할 수 있는 계사 14동을 신축하기 위해 영덕군에 허가신청서를 접수했다.

영해면 5개리마을 주민대표들은 이 사업과 관련 마을회의를 통해 가칭 ‘양계장 신축 반대위원회’를 구성했다.

지난 7일 4개리 마을 대표 반대위원회 주관으로 진행된 ‘양계장 신축’ 관련 회의에서 “대규모 양계장이 들어서면 폐수배출로 인한 저수지 오염, 송이생산 감소, 조류독감 발생, 지가하락 및 귀농자 감소 등이 우려된다”며 반대 의견을 공식 표명했다.

이 자리에는 양계장 예정부지 인근의 4개리 마을(묘곡1,2리, 대2리, 원구1리) 주민들이 참석했으나, 가장 먼저 반대했던 대1리 주민들은 경남 거창군에 있는 무창계사 유사시설을 방문한 뒤 마을회의를 통해 찬성의견으로 돌아서 양계장 건축허가를 둘러싼 민민 간의 찬반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4개리 마을로 구성된 반대위원회는 지난 13일 영덕군청 앞에서 양계장 신축을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결사반대를 외쳤다.

주민들은 “주민동의 없는 혐오시설인 양계장 건축허가를 절대로 해선 안 된다. 양계장이 들어서면 악취는 물론 인근 취수원의 오염이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영덕군 관계자는 “정상적인 허가신청에 대해 행정에서 반려시킬 명분이 없다”며 “이달 내 심의를 거쳐 양계장 건축 허가여부를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묘곡1리이장 신태식 씨는 “외부의 대규모 기업형 축산기업이 들어오려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거리제한을 강화하는 축산관련 조례(가축분뇨의 관리 및 가축사육제한) 개정이 시급하다” 고 말했다.

/박윤식기자 newsyd@kbmaeil.com
박윤식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