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행복·미래지향’ 도시 목표로
‘안전·행복·미래지향’ 도시 목표로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20.02.13 20:13
  • 게재일 2020.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지진피해지역 대안사업
발굴 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포항시는 13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지난해 8월부터 추진 중인 ‘지진피해지역 대안사업 발굴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진>

송경창 부시장이 주재한 이날 보고회는 지진피해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와 포항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한 대안사업 발굴 내용에 대한 관련부서 의견을 듣고, 보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용역을 수행 중인 한국산업관계연구원 김경철 이사는 “본 용역의 방향성을 지진피해를 입은 포항의 재건과 부흥에 초점을 맞추고 안전한 도시, 행복한 도시, 미래지향도시의 3가지로 잡고 시민참여형 안전콘서트, 지진피해지역 연료망 확장사업, AIP(Aging in Place: 노인주거서비스)사업 등 하드웨어 사업과 소프트웨어 사업 15개를 제시한다”라며 “사업의 실효성 및 구체화 작업을 위해 부서의견을 적극 수렴하겠다”라고 보고했다.

송경창 부시장은 “지진피해지역 주민의 안전, 주택(주거)문제, 생활안정, 산업활력, 도시 이미지 개선에 관심을 갖고 주민이 원하는 정책을 파악해 지진특별법 연계를 통해 중앙부처에 건의할 핵심사업 도출이 필요하다. 의미 있는 결과를 도출해 달라”고 당부했다.

포항시는 이날 제안된 의견을 반영한 최종 보고회를 거쳐 오는 3월 중으로 용역을 완료할 예정이다.

/안찬규기자 ack@kbmaeil.com


안찬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