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기억 재발에 후두정피질 관여” 세계 첫 규명
“공포기억 재발에 후두정피질 관여” 세계 첫 규명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2.10 20:31
  • 게재일 2020.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뇌연구원 연구팀

한국뇌연구원(KBRI)은 10일 연구원 소속 구자욱·이석원 박사 연구팀이 새로운 환경에서의 공포기억 재발에 대뇌 후두정피질이 관여한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밝혔다.

공포 기억은 청각자극과 전기충격을 동시에 줌으로써 생성된 연합기억으로, 종소리를 들려주며 음식을 같이 줬던 파블로프의 개와 같은 조건화학습 기억이다.

특히 세월호 참사나 대구 지하철 화재 등 국가적 재난을 겪은 생존자들이 이제 새로운 배를 못 탄다거나 다른 지역의 지하철조차 타기를 꺼리게 되는 것으로 외상후 스트레스장애(PTSD)라고 알려져 있다. 이는 심각한 사고와 폭력 등을 경험한 이후에도 반복적인 고통을 느끼는 증상으로, 환자들은 처음 사건발생 장소와 비슷한 곳에만 가더라도 트라우마가 재발하기 때문에 만성적인 고통을 겪게 된다. 또 다른 장소에서의 공포기억이 재발하는데 후두정피질이 관여한다는 사실을 한국뇌연구원 연구팀이 세계 최초로 밝혀냈다. 연구팀은 실험용 마우스에게 특정 소리를 들려준 뒤 전기충격을 함께 줌으로써 청각공포기억을 형성한 후 새로운 환경에서도 같은 소리를 들려줬다. 그 결과, 아무런 처리를 하지 않은 마우스는 두 장소 모두 똑같은 공포반응을 보였지만 약물을 처리하거나 빛을 쬐어 후두정피질의 활성을 억제한 마우스는 새로운 환경에서 공포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기존 장소에서 공포기억이 재발하는 것은 억제할 수 없어 낯선 환경에서 공포기억이 재발하는 데에는 후두정피질의 활성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