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팀, 아카데미 레드카펫 입성
'기생충'팀, 아카데미 레드카펫 입성
  • 윤희정 기자
  • 등록일 2020.02.10 09:58
  • 게재일 2020.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레드카펫에서 송강호 등 '기생충' 팀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레드카펫에서 송강호 등 '기생충' 팀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 '기생충'팀이 아카데미 레드카펫에 섰다.

이들은 9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리는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참석을 위해 레드카펫에 입성했다.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최우식,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 등 배우들과 제작자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 한진원 작가,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 감독 등이 모두 올라 포즈를 취했다. 이들은 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드는가 하면 환한 미소로 카메라 플래시에 화답했다.

'기생충'은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 등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한국 영화 101년 역사와 92년 오스카 역사를 새로 쓸지 주목된다.

윤희정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