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폐렴' 사망 26명·확진 860여명…봉쇄 확대
중국 '우한폐렴' 사망 26명·확진 860여명…봉쇄 확대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1.24 15:03
  • 게재일 2020.0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명절 연휴 첫날인 24일 인천국제공항 입국 통로에서 위생소독용역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에 따른 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 이날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 환자가 두 번째로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며칠 전 중국 우한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사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여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설 명절 연휴 첫날인 24일 인천국제공항 입국 통로에서 위생소독용역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에 따른 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 이날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 환자가 두 번째로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며칠 전 중국 우한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사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여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우한 폐렴’으로 숨진 사람이 26명으로 급증했으며 확진자 수는 860명이 넘었다.

중국 정부는 우한(武漢)에 이어 후베이(湖北)성의 다른 지역으로 도시 봉쇄를  확대하는 등 강력한 차단 조치에 나서고 있다. 급증하는 환자들을 격리 수용해 치료하기 위한 1천개 병상을 갖춘 응급병원도 서둘러 건설하기 시작했다.

도시 봉쇄로 우한에 고립돼 있는 한국 교민과 유학생이 다른 곳으로 빠져나갈  수 있게 하는 방안도 모색되고 있다.

◇후베이 벗어난 허베이·헤이룽장서도 사망자우한 폐렴의 진원지인 우한시가 있는 후베이성 이외 지역에서도 처음으로  사망자가 나왔다.

24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발표와 인민일보 보도를 종합하면 사망자는 후베이성이 24명이며, 허베이(河北)성과 헤이룽장(黑龍江)성에서도 각각 1명씩 나왔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하루에만 259명의 환자와 8명의 사망자가  새로 나왔다.

네이멍구(內蒙古), 산시(陝西), 간쑤(甘肅), 신장(新疆)에서도 처음으로 환자가나왔다. 이에 따라 서부의 티베트와 칭하이(靑海)성 등 2개 지역을 제외한 전역에서환자가 발생했다.

확진자 868명 가운데 중증은 177명이며 퇴원한 사람은 34명이다. 지금까지 보고된 의심 환자는 1천명을 넘어선 1천72명이다.
후베이성에서는 고위관리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우한시의 환자만 500명에 가깝고 후베이성 전체 환자는 550명가량이다. 광둥(廣東)성 환자는 50명을 돌파했고 저장(浙江)성은 40명이 넘는다. 충칭(重慶)시와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의 환자도 각각 20명 이상으로 늘었다.

중국 본토 외에 특별행정구인 홍콩과 마카오의 환자도 각각 2명이다.

중화권을 제외한 나라들의 환자는 한국과 일본에서 2번째로 확진자가 나온 것을포함해 두 자릿수로 늘었다. 싱가포르에서도 환자가 처음으로 나왔다.

◇우한 인근 도시로 봉쇄 확대…사스 때처럼 격리용 병원 긴급 건설우한시는 전날 새벽 전격적으로 도시 봉쇄령을 내려 외부로 통하는  항공편·기차 등과 시내 대중교통을 멈췄다.

온라인 매체 제?(界面)에 따르면 우한 외에도 인근의 황강(黃岡), 어저우(鄂州)와 삼국지 적벽대전의 무대인 츠비(赤壁·적벽)를 비롯해 셴타오(仙桃), 즈장(枝江), 첸장(潛江) 등을 포함 후베이성에서 모두 12개 지역이 이날 낮 12시까지 기차역 폐쇄 등 도시 봉쇄 조처를 내렸다.

하지만 중국의 연중 최대 명절인 춘제(春節·설)를 앞두고 이미 많은 사람이 명절을 보내려 다른 지역으로 떠났기 때문에 방역의 적기를 놓쳤다고 일부 전문가는  지적하고 있다.

우한을 빠져나가는 사람들이 아직 있다는 지적 속에 환구시보는 악의적으로  우한을 떠나 바이러스를 전파하면 형법에 따라 최고 징역 7년형에 처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우한시는 이날 낮 12시부터 차량호출 서비스를 중단시켰다. 택시는 홀짝제로 운영한다.

인민일보에 따르면 우한시는 이날 의료격리를 위해 1천개 병상을 갖춘 응급병원의 건설을 긴급히 시작했다. 이 병원은 다음달 3일까지 건설 작업을 마칠 계획이다.
이는 베이징시가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확산하던 2003년 4월  샤오탕산(小湯山)에 1천개 병상을 수용할 수 있는 건축면적 2만5천㎡ 병원을 일주일  만에 긴급히 세운 것을 그대로 따라 한 것이다.

이날 중국 과학기술부는 호흡기 질병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원사를 팀장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응급 과학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재정부는 후베이성의 방역 작업을 지원하기 위해 10억위안(약 1천700억원)을 긴급히 배정했다.

◇우한 거주 한국 교민·유학생 전세기편 등 귀국 모색우한주재 한국총영사관은 우한에 남아있는 교민과 유학생들이 전세기를 이용해 귀국하는 방안을 추진하기 위해 수요 조사를 하고 있다고 이날 위챗 계정에서  밝혔다.

우한의 교민과 유학생은 약 1천명인데 현재 절반인 500명가량이 아직 우한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우한을 출발하는 항공기, 기차가 모두 중단됐고 우한을 빠져나가는 고속도로와 일반도로도 봉쇄된 상황이다. 우한 총영사관 측은 교민 등이 우한을 떠날 수 있도록전세기
외에도 전세버스 등 가능한 수단을 검토하고 있다. 다만 중국 측의 협조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한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전날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춘제 단배식에서 연설했지만, 전국으로 퍼진 ‘우한 폐렴’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그는 춘제를 앞두고 이렇게 모여 각별한 기쁨을 느낀다고 했으며, 인민과  동포들에게 쥐의 해에 모든 일이 뜻대로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올해 전면적으로 ‘샤오캉 사회’(小康社會·의식주 걱정이 없이  비교적 풍족한 사회)를 건설할 것이라고 강조하는 등 주로 희망적 메시지를 전달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