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군의회, 국회의원 선거구 조정 안된다
울릉군의회, 국회의원 선거구 조정 안된다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20.01.23 16:01
  • 게재일 2020.0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군의회

울릉군의회(의장 정성환)는 제21대 국회의원 총선을 앞두고 국회에서 논의가 진행되는 국회의원 선거구 조정과 관련, 현재의 포항 남·울릉군 선거구에서 울릉군만 떼어 내 다른 선거구로 조정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국회에서 선거일 전 15개월 인구를 기준으로 하면서 영양·영덕·봉화·울진의 선거구(13만7천992명)가 하한선(13만9천명 기준)에 못 미치자 울릉군(인구 1만 명)을 붙이는 안이 거론되고 있는데, 울릉 입장에선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것이다. 

특히 울릉군의회는 울릉군 선거구가 포항 남에서 분리, 울릉·영양·영덕·봉화·울진군에 편입 및 개편될 경우 군민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하는 한편 궐기대회, 국회청원, 총선거부, 대국민 호소 등 모든 방안을 강구키로 하고 상황을 예의 주시 중이다.

정성환 의장은 “울릉의 경우 육지와 유일한 교통수단인 여객선의 정기노선은 울릉~포항 항로뿐이며 주민 대부분의 생활근거지가 포항과 대구 등인데 이러한 생활문화권을 무시하고 다른 선거구에 편입시키는 것은 공직선거법 위반이다”며 국회가 주민 의견을 무시할 경우 강력 투쟁을 벌인다는 것이 의회 방침이라고 밝혔다.

장 의장은 “공직선거법 제25조 국회의원 선거구는 인구, 행정, 구역, 지리적 여건, 교통, 생활문화권 등을 고려해 확정한다고 명시돼 있다”면서 졸속 선거구 개편은 경계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농어촌의 인구감소 추세로 볼 때 울릉이 영덕군 등의 선거구에 묶이면 22대 선거가 되면 또 인구 하한선에 도달, 울릉군이 또 다시 다른 지역으로 갈 것이라며 이런 상황도 이번에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국회에서는 인구 하한선에 도달하는 ‘영양·영덕·봉화·울진’ 선거구를 존속시키기 위해 ‘상주·군위·의성·청송’ 선거구에서 청송을 떼 내 ‘청송·영양·영덕·봉화·울진’으로 조정하는 안과 현재의 ‘포항 남·울릉’ 선거구에서 울릉을 영덕 등의 선거구에 붙이는 두 안을 두고 선거구획정위원회에서 논의가 한창이다. 

한편 지난 15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영일ㆍ울릉 선거구를 분할해 영일을 포항 남구에 포함하면서 울릉을 울진군에 편입하려 하다 울릉군민들의 격렬한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