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동해안 금융기관 11월 수신 증가세 전환
경북동해안 금융기관 11월 수신 증가세 전환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01.21 18:27
  • 게재일 2020.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신은 전월보다 증가폭 축소

지난해 11월 경북동해안지역 금융기관의 여수신 동향은 수신은 증가로 전환됐으며 여신은 증가폭이 축소되는 모습을 보였다.

21일 한국은행 포항본부가 발표한 ‘2019년 11월 중 경북동해안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지역 금융기관 수신은 전월 339억원 감소에서 3천567억원 증가로 전환됐다. 전월 2천264억원이 증가했던 여신은 322억원 증가로 증가폭이 크게 축소됐다.

예금은행 수신은 전월 643억원 감소에서 2천281억원 증가로 전환됐다. 요구불예금, 저축성예금, 시장성수신 등 모든 종목이 감소에서 증가로 바뀌었다.

지역별로는 울릉(99억원 감소)은 감소폭이 늘어난 반면, 포항(106억원 증가), 경주(708억원 증가), 영덕(395억원 증가), 울진(1천171억원 증가) 등 나머지 지역은 전월대비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예금은행 여신은 전월 1천950억원 증가에서 631억원 증가로 증가폭이 줄었다.

기업대출은 1천583억원 증가에서 202억원 증가로 감소했고, 공공 및 기타자금대출은 50억원 감소에서 58억원 증가로 전환됐다.

비은행금융기관 수신은 증가폭이 확대된 반면 여신은 감소로 전환했다.

수신은 상호금융을 중심으로 증가폭이 확대되며 304억원 증가에서 1천286억원 증가로 늘었다.

여신은 새마을금고를 중심으로 감소세가 두드러지며 전월 314억원 증가에서 310억원 감소로 전환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