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수 울릉군수 첫 육지 출장, 항공ㆍ도로건설관리청 방문
김병수 울릉군수 첫 육지 출장, 항공ㆍ도로건설관리청 방문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20.01.17 18:17
  • 게재일 2020.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만희 부산지방황공청장(왼쪽)과 김병수울릉군수가 울릉공항건설에 대해 환담하고 기념촬영
장만희 부산지방황공청장(왼쪽)과 김병수울릉군수가 울릉공항건설에 대해 환담하고 기념촬영

울릉군의 SOC 사업을 위해 김병수 울릉군수가 올해 첫 육지 출장을 울릉공항건설과 섬 일주도로 2 도로확장 및 선형개량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부산지방항공청과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을 잇따라 방문했다.

김 군수는 지난 15일 울릉도 하늘길을 책임진 장만희 부산지방항공청장과 육로를 책임진 구헌상 부산지방국토관리청장을 방문, 울릉도 관광산업의 양대 축인 하늘길과 육로의 조기 완공에 대해 협의했다.

장 만희 청장은 김 군수와 면담에서 “부산지방항공청의 올해 사업 중 울릉공항건설을 가장 핵심 사업으로 선정,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에게 보고했다”고 말했다.

따라서 울릉공항의 조기 건설을 통해 울릉도와 서울 등 수도는 물론 전국을 1일 생활권으로 연결 울릉도관광객 증대와 울릉주민들의 정주 여건 개선을 앞당길 것으로 보인다.

김병수울릉군수가 구헌상부산지방국토관리청장을 방문 울릉도 섬일주도로에대 논의하고 있다.
김병수울릉군수가 구헌상부산지방국토관리청장을 방문 울릉도 섬일주도로에대 논의하고 있다.

김 군수는 이어 구헌상 청장을 방문 울릉도 섬 일주도로 완전개통에 대해 감사하고 현재 진행 중인 기존 섬 일주도로 2 공사의 조기 완공과 일주도로 일부 구간 중 파도가 넘어와 자주 통제되는 위험구간에 대해 안전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구 청장은 “울릉도에 관심을 많이 두고 있다, 적극적으로 검토해 위험구간을 조속한 시일 내 정비, 안전하고 쾌적한 섬 일주도로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군수는 “울릉도 SOC 사업의 핵심기관인 두 기관과 긴밀하게 협의를 해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망 구축과 자연과 조화되는 개발,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