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모잠비크와 LNG 사업 확대 약속 받아
가스공사, 모잠비크와 LNG 사업 확대 약속 받아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1.16 18:34
  • 게재일 2020.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희봉 사장, 모잠비크 방문
국영 석유가스공사와 업무 협의
4구역 LNG 프로젝트 등
연관산업 협력 분야 강화 합의

한국가스공사가 아프리카 모잠비크에서 에너지 분야 관계강화 및 신규 탐사사업 등에 대해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받았다.

한국가스공사에 따르면 지난 14∼15일 아프리카 신흥 자원 보유국인 모잠비크를 방문해 국영 석유가스공사(ENH)와 업무 협의를 진행하고 필리페 니우시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는 등 모잠비크와의 협력을 강화했다.

이번 방문을 통해 가스공사는 천연자원을 활용해 국가경제 부흥을 추진하고 있는 모잠비크와 안정적이고 경제적인 에너지원을 확보하고자 하는 우리나라의 이해가 일치함을 재차 확인한 후 모잠비크 Area4 사업 및 검토 중인 신규 탐사사업 등에 대한 모잠비크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도 약속받았다.

특히 가스공사는 ENH와 현재 진행 중인 배관사업에서 천연가스 차량·벙커링·수송·기타 인프라 구축 등 연관산업으로 협력 분야를 확대해 나가기 위한 양사 간 협정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가스공사가 지난 2007년부터 참여 중인 모잠비크 Area4 사업은 국내 자원개발 역사상 최대 규모의 자원을 확보한 것으로 이곳에서 발견된 천연가스는 가스공사 지분 10% 기준으로 우리나라 국민이 3년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가스공사는 Area4 사업으로 약 100억달러 이상의 기대수익을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국내 건설사 및 금융·보험업계와의 동반 진출을 통한 50억달러 이상의 막대한 경제유발 효과도 기대된다.

이같은 성과에 힘입어 Area4 사업은 지난해 7월 경제적 효과 및 정책적 중요성 등을 고려해 ‘기획재정부 핵심사업(MVP)’으로 선정됐다.

올해 최종투자결정이 예상되는 Rovuma LNG 1단계 사업은 Area4 광구 내 Mamba 가스전에서 채취한 가스를 육상 LNG Train 2개를 통해 연간 15.2백만t의 LNG를 액화·판매하는 사업으로 2025년 상업생산이 시작될 예정이다.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은 “가스공사는 수소·LNG 벙커링·냉열 등 천연가스 중심의 친환경 연료전환 사업을 적극 펼치고 있다”며 “동시에 해외자원 확보 사업을 지속 추진함으로써 대한민국 대표 에너지 공기업의 비전을 지속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