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고생 1.2% “학폭 당한 적 있다”
초·중·고생 1.2% “학폭 당한 적 있다”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20.01.15 20:27
  • 게재일 2020.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잦은 피해 유형은 ‘언어폭력’
따돌림>스토킹>사이버 괴롭힘 順
성추행·성폭행 피해도 늘어나
피해 해결엔 ‘가족의 도움’ 가장 많아

초·중·고교생 중 1.2%가 학교폭력 피해를 본 적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교육부는 지난해 9월 초등학교 4학년∼고등학교 2학년 학생 약 13만명을 대상으로 ‘2019년 2차 학교폭력 실태조사’를 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1.2%가 학교폭력 피해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고 15일 밝혔다.

초등학생은 2.1%, 중학생은 0.8%, 고등학생은 0.3%가 학교폭력 피해를 경험한 적 있다고 답했다.

지난해 8월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에서 전체 응답자의 1.6%, 초등학생 3.6%, 중학생 0.8%, 고등학생 0.4%가 피해 경험을 밝혔던 것과 비교하면 피해 응답률이 전반적으로 하락했다.

매년 1차 조사는 초등학교 4학년∼고등학교 3학년의 90% 이상이 참여하는 전수조사고, 2차 조사는 약 4%만 뽑아서 조사하는 표본조사다.

이번 2차 조사 결과에서 가장 잦은 학교폭력 피해는 언어폭력(39.0%)으로 나타났다. 집단 따돌림(19.5%)도 상당한 비중을 차지했다.

스토킹(10.6%) 피해를 본 적 있다는 응답이 사이버 괴롭힘(8.2%)과 신체 폭행(7.7%)보다 많았다.

1차 조사 때는 사이버 괴롭힘(8.9%), 스토킹(8.7%), 신체 폭행(8.6%) 순이었다.

성추행·성폭행(5.7%) 피해를 봤다는 비율도 1차 조사 때 3.9%보다 늘어났다.

고등학생 응답자의 경우 학교폭력 피해 응답의 12.5%가 성추행·성폭행이었다.

언어폭력, 집단따돌림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피해 유형에 올랐다.

피해 경험 학생들은 피해 해결에 도움이 됐던 것으로 ‘가족의 도움’(33.0%), ‘선생님의 도움’(30.9%), ‘친구·선배·후배의 도움’(17.0%) 등을 많이 꼽았다.

이 밖에는 ‘상담선생님의 도움(4.8%)’, ‘117(경찰청 학교폭력신고센터) 신고(4.2%)’, ‘경찰 신고(1.9%)’ 등이 꼽혔다. ‘아무것도 도움이 되지 않았다’는 응답은 5.6%였다.

/김민정기자 mjkim@kbmaeil.com
김민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