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집 지으면 주인도 새사람”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
“새집 지으면 주인도 새사람”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20.01.15 19:58
  • 게재일 2020.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은 15일 “새 집을 지으면 당연히 (헌 집을) 허물고 주인도 새 사람이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새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인 유 의원은 이날 당 대표단·주요 당직자 확대연석회의에서 자신이 내걸었던 ‘보수재건 3원칙’ 가운데 ‘새 집을 짓자’는 의미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유 의원은 “자유한국당 중심으로 통합하고, 거기에 우리 숫자 몇 개 붙인 걸 국민이 새 집 지었다고 생각하겠나”라고 반문했다. 한국당과 새보수당은 통합 논의에 착수한 상태다.

특히 유 의원은 “상식적으로 우리공화당까지 통합하면 정말 탄핵의 강을 건너고, 탄핵을 극복하는 통합이 되겠나”라고 지적한 뒤 “탄핵의 강을 건너자고 했는데, 거기에 가장 반대하는 세력과 한국당이 손을 잡는다면 그건 저희에 대해선 통합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