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올림픽의 해…후회 없는 시즌 되도록 하겠다"
박인비 "올림픽의 해…후회 없는 시즌 되도록 하겠다"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1.15 15:21
  • 게재일 2020.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세영은 ‘명투수’ 출신 매덕스-글래빈과 동반 라운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 골프  금메달리스트 박인비(32)가 도쿄 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에 후회를 남기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박인비는 16일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부에나 비스타에서 개막하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다이아몬드 리조트 챔피언스 토너먼트(총상금 120만달러)에 출전한다.

이 대회는 2020시즌 LPGA 투어 개막전이다.

최근 3년간 해마다 2월 말에 첫 대회에 나섰던 박인비가 1월부터 대회에 출전하는 것은 올림픽이 열렸던 2016년 이후 올해가 4년 만이다.

박인비는 15일(한국시간) 대회 장소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아무래도 올해 올림픽이 있기 때문에 올림픽 이전에 많은 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최근 몇  년에 비해 일찍 시즌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올림픽에 나가려면 올해 6월 세계 랭킹 기준으로 전체 15위 이내, 한국 선수 중4위 이내에 들어야 한다.

15위 밖으로 밀려나면 해당 국가에서 랭킹 2위까지만 올림픽 티켓을 가져갈 수 있다.

하지만 박인비의 현재 랭킹은 16위, 한국 선수 중에서도 고진영(25), 박성현(27), 김세영(27), 이정은(24), 김효주(25)에 이어 여섯 번째다.

박인비는 “시즌 시작을 새로운 기분으로 하고 싶었다는 점이 1월 첫 대회부터  나온 가장 큰 이유고 그다음은 역시 올림픽 출전 기회를 얻고 싶어서”라고 말했다.

그는 “다른 선수들도 올림픽 기회를 얻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미국 남자 대표팀도 올림픽 출전 경쟁이 치열하겠지만 여자 쪽에서는 아마 한국 대표팀에 드는  것이 가장 어렵지 않겠느냐”라고 덧붙였다.

올림픽 2연패를 노리는 박인비는 “인터뷰 때마다 올림픽 관련한 질문이 그치지 않지만 올해가 그만큼 나에게 중요한 시즌”이라며 “후회 없는 시즌이 되도록 기회를잘 살리고 싶다”고 다짐했다.

이틀에 걸쳐 대회 코스를 돌아봤다는 그는 “어릴 때 처음 미국 올랜도에 와서  골프 코스를 접했을 때가 생각이 난다”며 “그린 주위 러프가 까다로운 곳이 있지만 전체적으로 그린이 부드러워서 공격적인 샷 구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인비는 “4년 전 올림픽 금메달을 땄을 때 저를 알아보는 분들이 제가 메이저 대회 우승했을 때보다 훨씬 많았다”며 “리우 대회 전에는 올림픽이 어느 정도  가치를 지니는지 몰랐지만 경험해보고 나니 그 위력을 실감했다”고 털어놨다.

리우 대회 금메달을 딴 뒤 애완견 ‘리오’를 키우기 시작했다는 그는  ‘애완견에게 미니어처 금메달을 만들어줬느냐’는 물음에 “옷을 입거나 액세서리를 다는 것을 워낙 싫어해서 아마 금메달을 목에 거는 것도 싫어할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또 올해 도쿄에서 금메달을 따면 다른 애완견을 또 키울 계획에 대해서도 “현재‘리오’가 이웃에 여자 친구가 있어서 다른 친구가 필요할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 대회는 LPGA 투어 선수와 유명 인사가 한 조를 이뤄 경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박인비는 한국 시간으로 16일 밤 9시 50분에 미국프로풋볼(NFL) 선수 출신 리처드 덴트, 아마추어 마크 캔틴과 함께 1라운드를 시작한다.

김세영은 메이저리그에서 명투수로 이름을 날린 그레그 매덕스, 톰 글래빈과 한조로 1라운드를 치른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