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바람 타고 신재생 바람 분다
탈원전 바람 타고 신재생 바람 분다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0.01.12 20:22
  • 게재일 2020.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요금 인상 우려 커진 상황
주택시설 태양광·태양열 인기
정부 보조로 자부담 비율 적고
친환경성 등 장점 부각도 한몫
도내 올 1천366가구 사업대상

“3년 안에 투자금을 회수할수 있습니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누진제 완화로 누적된 한국전력공사의 재정 부담 탓에 전기요금 인상이 본격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신재생에너지로 눈을 돌리는 시민들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이유다. 정부의 적극적인 보조정책도 한몫을 하고 있지만, 신재생에너지가 가지고 있는 친환경 이미지와 각종 장점 역시 입소문을 타며 신청자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12일 경북도에 따르면 2020년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은 22개 시군에서 1천366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시군 중에서는 문경시가 200가구로 제일 많고, 안동시 150가구, 포항시·칠곡군이 각각 90가구 등의 순이다. 총 사업비는 93억1천700만원이 투입되며, 이 중 국비가 32억여원, 시군비가 23억여원 등으로 구성돼 있다.

주목할 만한 점은 해마다 사업 신청자가 늘어나고 있다는 점이다. 최근까지의 추진실적을 보면 지난 2016년에는 대상 가구수가 737가구였으나, 2017년에는 826가구, 2018년에는 1천2가구, 2019년에는 1천314가구로 갈수록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주택을 대상으로 개별 지원하는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과는 달리 특정지역 내 주택, 상가, 공공기관 등을 모두 대상으로 진행하는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역시 주택지원사업과 같은 양상을 보이고 있다. 2016년에는 사업량이 138곳에 불과했으나, 2017년에는 511곳, 2018년에는 1천421곳, 2019년에는 2천293곳을 기록해 3년만에 16배가 넘게 뛰었다. 올해 역시 지난해보다 1천곳 가까이 증가한 3천268곳에 347억여원이 투입된다.

양 사업 모두 가장 선호하는 에너지원은 태양광으로 나타났다. 주택지원사업의 경우 2019년까지 보급된 총 1만여가구 중에서 태양광이 7천800여가구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그 뒤를 태양열 1천500여곳, 지열 800여곳이 따랐다. 융복합지원사업 역시 2019년까지 총 4천666곳에 보급이됐는데, 태양광이 3천여곳으로 가장 많았고, 태양열 1천300여곳, 지열 200여곳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이렇듯 신재생에너지가 인기를 끄는 것은 정부의 보조가 큰 폭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이유다. 주택지원사업은 국도비 및 시군비를 제외한 자부담이 태양광은 30%, 태양열은 25%, 지열은 36%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융복합지원사업의 경우 자부담이 더욱 적어 태양광은 15%, 태양열은 16%, 지열은 5%밖에 되지 않는다. 이러한 자부담률은 신규 신청자들의 진입 문턱을 낮추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실질적인 자부담 회수기간도 큰 폭으로 줄이고 있다.

주택지원사업은 단독가구 기준 자부담 회수기간이 태양광의 경우 월 350kWh 사용 시 연 62만2천원을 절감해 평균 2.7년이면 자부담 비용을 모두 회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태양열은 9.12㎡ 기준으로 보조연료로 LNG를 쓸 경우 연 45만원 절감으로 회수기간은 5년 정도 걸린다. 등유는 연 62만4천원 절감으로 회수기간 3.6년으로 집계됐다.

융복합지원사업도 절감 수준은 동일하지만 자부담률이 낮아 회수기간은 태양광이 1.6년, 태양열은 LNG 3.5년 및 등유 2.6년으로 나타났다. 즉, 가장 많이 쓰는 태양광을 예로 보면, 양 사업 모두 늦어도 3년 안에 투자 비용을 모두 회수한다는 결론이 나온다. 이러한 경제적인 이점은 기존 설치 세대를 중심으로 입소문을 타고 빠르게 번지고 있는 실정이다.

두문택 경북도 신재생에너지팀장은 “신재생에너지가 인기를 끌며 설치 가구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자부담 30%인 주택용 자금지원을 받으려면 2월말∼3월말 사이에 각 시군별로 공고가 뜨면 신청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