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새 각오로 포항 경제 되살리자”
“새해 새 각오로 포항 경제 되살리자”
  • 박동혁기자
  • 등록일 2020.01.05 20:21
  • 게재일 2020.0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상의, 경자년 신년 인사회
지역 인사 500여 명 대거 참석

포항 상공회의소가 주최한 ‘2020년 신년인사회’가 지난 3일 오전 포항 필로스호텔에서 열렸다. 김재동 포항상의 회장, 이강덕 포항시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박명재·김정재 국회의원, 남수희 포스코 포항제철소장 등 정·재계, 학계, 언론계 인사 등 500여 명이 포항의 발전을 기원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포항 상공회의소가 주최한 ‘2020년 신년인사회’가 지난 3일 오전 포항 필로스호텔에서 열렸다. 김재동 포항상의 회장, 이강덕 포항시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박명재·김정재 국회의원, 남수희 포스코 포항제철소장 등 정·재계, 학계, 언론계 인사 등 500여 명이 포항의 발전을 기원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포항상공회의소가 2020년 경자년(庚子年) 첫 출발을 알리는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포항상의는 지난 3일 오전 11시 포항 필로스호텔 2층 그랜드볼룸에서 ‘2020년 신년인사회’를 열고 위기에 빠진 지역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다시 뛸 것을 다짐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재동 포항상의 회장, 이강덕 포항시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박명재·김정재 국회의원, 남수희 포스코 포항제철소장 등 정·재계, 학계, 언론계 인사 등 500여명이 참석해 대성황을 이뤘다.

김재동 포항상의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돌이켜보면 지난 한 해는 일본발 수출규제와 노동환경 변화,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수출과 투자가 위축돼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올해도 대외여건이 나아지지 않는 이상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새로운 각오와 다짐으로 지역경제의 재도약과 지속가능한 성장의 길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역 상공인들과 함께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시는 올해 사자성어를 각자가 직분에 충실하면서도 힘을 합쳐 앞으로 나아가자는 의미를 담은 합심진력(合心進力)으로 삼았다”며 “올해는 어려운 가운데서도 포항이 다시 도약하고 경제가 살아날 수 있도록 하는데 시민 모두가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은 “작년은 새로운 먹거리 창출과 서민경제 회복에 큰 노력을 기울이며 포항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달성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게 됐다”며 “포항시의회는 올해도 시민들이 체감하고 신뢰할 수 있는 의정활동을 펼쳐나가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박명재 국회의원은 “지난 연말 국회를 통과한 포항지진특별법은 포항시민이 함께 이룩한 시민정신의 승리”라며 “인간은 자연재해를 피할 수 없지만 피해는 극복하고 이겨낼 수 있다. 이제 법안통과를 기점으로 포항시민과 포항시가 이를 이뤄내는 위대한 표본과 사례가 될 것이다”고 확신했다.

김정재 국회의원은 “독일이 다시 일어설 수 있었던 것은 제조업의 중요성을 다시 깨달았기 때문이다”며 “‘산업의 쌀’ 철강을 생산하는 포스코가 자리잡고 있는 포항은 이를 잘 활용해 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춰 또다른 먹거리를 찾아나선다면 새로운 도약의 계기로 삼을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박동혁기자 phil@kbmaeil.com


박동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