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 분천리 산타마을 ‘싼타딸기’ 본격 수확
봉화 분천리 산타마을 ‘싼타딸기’ 본격 수확
  • 박종화기자
  • 등록일 2019.12.30 19:29
  • 게재일 2019.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화] 봉화군은 올해 지역특화시범사업으로 추진한 체험형 시설딸기 스마트팜 조성사업이 결실을 맺었다고 30일 밝혔다.

소천권역 협곡구비마을영농조합법인에서 추진한 이 사업은 분천리 산타마을에 싼타딸기를 재배해 관광자원과 농업을 연계한 소득창출을 목표로 12월 말부터 본격 수확에 들어갔다.

이곳은 두 가지 특징이 있다. 하나는 영리한 재배시설이다. 고설수경재배를 기본방향으로 한 ICT 융합 환경제어장치(차광막, 환풍기, 발열관 등을 통한 온·습도 자동조절) 및 무인방제기 등 스마트팜 시스템을 도입, 딸기 생산이 안정적이며 품질 또한 우수하다.

또 하나의 특징은 특별한 딸기 품종이다. 경북도농업기술원 성주참외과채류연구소에서 육성한 ‘싼타’ 품종은 성탄절에 가장 맛이 좋아 붙여진 이름이다. 과즙이 풍부하고 과육이 치밀해 씹는 맛이 일품인 데다 타 품종보다 당도가 높고 저장성이 우수하다.

도미숙 봉화군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산타마을 싼타딸기 구매 및 딸기체험은 내년 4월까지 가능하다”며 “산타마을의 싼타딸기처럼 농업과 다른 산업의 연계로 시너지 효과가 나올 수 있는 소재를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종화기자 pjh4500@kbmaeil.com


박종화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