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군 석포면 원전사고 대비 자립형 방사능 방재체계 구축
봉화군 석포면 원전사고 대비 자립형 방사능 방재체계 구축
  • 박종화기자
  • 등록일 2019.12.26 19:57
  • 게재일 2019.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화] 봉화군이 후쿠시마 사고 이후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확대에 따라 석포면 반야마을과 봉화군민을 위해 방사능 방재대책 체계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군은 한울 원자력권역에 들어가는 석포면에서 2019년 한울원전 방사능방재 합동훈련을 지난 5월 국가위기대응 훈련 기간에 실시한데 이어 11월 22일 반야마을 주민 및 방사능방재요원과 주민소개 훈련을 실시했다.

훈련에 앞서 반야경로당에 방사성 가스입차 처리기를 설치해 주민들이 방사능 낙진으로부터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재난대비에 만전을 기했다.

또 봉화군방사능방재요원 방사능방재 법정교육을 실시해 방사능 전반에 대한 이해와 주민보호를 위한 준비태세를 갖췄다. 자립형 방사능방재체계 구축을 위해서는 방사능 감시차량을 구입해 방사선 관련 물질을 적극 감시하며 군민 안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아울러 기존 장비에 추가로 문형오염감시기, 개인선량계 및 구호소 요원 장구류 등을 구입했고, 유사시 주민 보호를 위한 통제소 및 조명시설을 설치하고 방사능 물품 보관을 위한 전용 창고를 석포면에 설치했다.

/박종화기자 pjh4500@kbmaeil.com
박종화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