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회의 안건 상정조차 안돼 해 넘기는 월성원전맥스터 증설
원안위회의 안건 상정조차 안돼 해 넘기는 월성원전맥스터 증설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19.12.23 20:30
  • 게재일 2019.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장시설 2021년 포화상태 예상
건설 늦춰지면 가동 중단 불보듯

원자력안전위원회가 24일 개최하는 제112회 원안위 안건에서 월성원전 사용후 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 추가 건설 안건이 제외된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일고 있다.

월성원전의 건식저장시설(캐니스터, 맥스터)의 저장률은 지난 9월 기준 96.5%로 오는 2021년 11월 포화상태가 예상되고 있으며 맥스터 추가 건설이 없다면 원전 가동이 중단되는 상황으로 이어지게 된다.

맥스터 추가 건설을 위해서는 원안위의 운영변경허가, 정부의 정책 확정, 경주시의 공작물 축조 신고 등 다양한 절차가 필요하다. 또한 건설공기도 최소 19개월이 예상되기 때문에 이번 원안위 안건에서는 반드시 결론이 나와야 했다.

한수원은 지난 2016년 4월 월성원전의 맥스터 추가 건설을 위해 원안위에 운영변경 인허가를 신청했으나 원안위는 4년 가까이 의결을 미루고 있다. 지난달 22일 열린 제111회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도 심의를 보류하고 향후 재상정키로 의결한 바 있다.

제111회 원안위 회의자료에 따르면 맥스터 추가 건설에 대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의 심사결과는 기술 기준과 부지의 안정성 등이 허가기준을 만족한다는 것으로 알려져 원안위에 대한 비난이 커지고 있다.

월성원전·방폐장관련 동경주 대책위 등 지역단체 들은 “원칙없고 갈팡질팡 원안위를 해체하라”, “맥스터심사에 3년이 웬 말이냐? 지역불안만 조장하는 원안위는 각성하라!” 등 정부의 정책과 원안위를 성토하는 내용을 담은 100여장의 현수막을 동경주 전 지역에 게시하고 있다.

감포읍 주민자치위원회 최학렬(50) 위원장은 “원안위가 대안 없이 정부의 탈원전 정책 눈치만 보면서 맥스터 추가건설의 골든타임이 점점 지나가고 있다”면서 “월성원전 가동이 중단되면 결국 지역사회뿐 아니라 국가적으로도 큰 피해를 입게 될 것이며 정부와 원안위가 신속하게 결정을 내려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주/황성호기자
황성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