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6살 아들, 32년만에 가족 상봉
잃어버린 6살 아들, 32년만에 가족 상봉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12.23 20:29
  • 게재일 2019.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입양된 아들 “가족 찾아 달라”
대구경찰에 이메일로 도움 요청
우편으로 DNA 샘플 비교 의뢰
친자 관계 확인… “믿기지 않아”

32년 전 잃어버렸던 아들이 23일 가족과 극적으로 상봉해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23일 오전 11시 대구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에서 32년 전 미국으로 입양돼 가족을 간절하게 찾고 있던 손동석(미국명 Shawn Petitpren·37)씨가 국내에 있는 가족들을 찾아 극적으로 상봉했다.

손동석 씨는 대구경찰에서 많은 해외입양인의 가족을 찾아 준 사례를 알고 장기실종수사팀 담당자의 이메일로 가족을 찾기 위해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수사팀은 실종아동의 입양기록을 확인하던 중 지난 1987년 2월 11일 대구 동부정류장에서 발견돼 대성원(현 대구아동복지센터)으로 입소한 것을 확인하고 대구아동복지센터의 협조를 얻어 실종아동의 실제 이름 ‘손동석’을 확인했다.

그후 실종아동의 이름으로 지난 1992년부터 주소변동이 없는 손동석 1명을 확인하고 조회 대상자의 형에게 연락한 결과, 어릴 적 동생을 잃어버린 사실이 있으며 찾으려고 많은 노력을 했지만 결국 찾지를 못했다는 사연을 접했다.

대구경찰은 정확한 가족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국제우편으로 손씨의 DNA 샘플을 송부 받아 어머니의 DNA 샘플과 비교 의뢰했고 최종적으로 친자관계임을 확인하게 됐다.

손씨의 어머니는 잃어버린 아들을 찾았다는 소식에 “32년 동안 찾고 있었는데 믿기지 않는다”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고 “아들을 만나게 도움을 준 경찰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32년만에 가족과 극적으로 상봉하게 된 손동석씨는 “어머니와 형들과 함께 했던 어릴 적 기억이 아득히 생각난다”면서 “가족을 만날 줄 생각지도 못했는데 이렇게 가족을 찾게 돼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지방경찰청 장기실종수사팀은 올해 1월 38년 전 예식장에서 길을 잃어 미국으로 입양 간 조슈아라이스의 가족을 찾아주는 등 현재까지 해외입양아동 26명을 상봉 및 연계시켜 해외로 입양 간 아동들이 한국으로 오기 어려운 점을 감안해 국제우편 등으로 해외입양아동 110명의 DNA를 송부받아 등록하고 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