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길 대신 닦는 부모들… 미국도 입시비리 논란
꽃길 대신 닦는 부모들… 미국도 입시비리 논란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19.11.27 20:07
  • 게재일 2019.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판 ‘스카이캐슬’ 연루된
할리우드 배우·기업대표 감옥행
80년대 유행했던 ‘헬리콥터 맘’
자녀 성공 위해 장애물 없애는
이른바 ‘제설기 부모’로 발전해
전문가들 “자기주도학습 코칭
자녀·부모 행복 교육 선행돼야”

‘미국판 스카이캐슬’로 불린 초대형 입시비리 사건에 연루된 미국의 유명 배우 펠리시티 허프먼(56)이 2주간의 구금형을 받기 위해 미 캘리포니아주의 한 연방 교도소에 수감됐다고 AP통신·폭스뉴스가 지난 15일 전했다.

TV 시리즈 ‘위기의 주부들’에 출연한 허프먼은 딸의 SAT(미 대입 자격시험) 점수를 올리기 위해 입시 컨설턴트에게 1만5천 달러(1천780만원)의 뒷돈을 건넨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달 선고 공판에서 구금 14일, 벌금 3만 달러, 사회봉사명령 250시간을 받았다.

조국 전(前) 법무부장관 자녀의 입시 비리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연일 강도 높은 수사를 이어가는 가운데 미국에서도 대학 입시 비리로 학부모 및 입시 코디·대학 관계자들이 검찰에 적발돼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입시비리 문제가 단연 우리 사회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인 글로벌 문제임을 시사한다.

국내·외에서 불거진 입시비리 스캔들을 계기로 부모의 자녀 과잉보호가 다시 도마에 오르고 있다. 1980년대 유행했던 ‘헬리콥터 육아’가 90년대 집중육아를 거쳐 이제는 자녀의 성공, 특히 명문대 입학을 가로막는 모든 장애물을 부모가 마치 눈을 쓸어버리듯 직접 나서 제거하는 방식으로 발전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른바 ‘제설기 부모(snowplow parents)’다.

입시비리에 가담한 부모 대다수는 부유층에 속했다. 미국 중상류층 사이에서 ‘제설기 부모’ 방식의 교육법이 만연한 것은 이미 공공연한 사실이다.

CNN과 뉴욕타임스(NYT)·AP통신 등에 따르면 아들을 수구 선수로 위장해 명문대에 입학시킨 데빈 슬로운(53) 아쿠아텍처(미 로스앤젤레스의 폐수처리업체) 대표는 입시 컨설턴트의 지시에 따라 아들의 경력 위조에 나섰다. 아들이 USC에 합격하자 입시 컨설턴트의 가짜 자선단체에 20만 달러, USC 체육 담당 고위 관계자에게 5만 달러를 건넸다.

결국 슬로운은 징역 4개월에 사회봉사 500시간, 벌금 9만 5000달러(약 1억1300만원)를 선고 받았다. 그는 법정에서 눈물을 흘리며 “아들을 위해서 한 일이지만 지금 와서 생각해보니 그것이 정반대의 결과를 낳았다”며 잘못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자녀의 발달 단계에 따라 과정별 특성과 효과를 고려한 올바른 교육이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자기주도학습 코칭으로 자녀를 위한 행복교육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교육부는 자녀 행복교육을 위해 부모가 먼저 행복해져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를 위해 전국학부모지원센터를 운영하고 부모가 유념해야 할 창의성 지침을 통해 △제대로 된 학부모 역할 △두뇌발달 및 교육 △창의성의 발달 단계 △연령별 지도법 등을 포괄적으로 다룬다. ‘부모의 8가지 격려방법’, ‘자녀 감정을 읽는 대화기술’ 등 각종 노하우가 제시돼 있다. 온라인 교육과정은 학부모온라인교육센터(https://www.parents.go.kr)를 통해 연중 학습할 수 있다.

/김민정기자 mjkim@kbmaeil.com



용어설명



*헬리콥터 맘-착륙 전의 헬리콥터가 강한 바람을 일으키듯 거센 치맛바람을 일으키며 자녀 주위에서 떠나지 못하는 어머니를 빗댄 용어. 아이가 성장해 대학에 들어가거나 사회생활을 하게 되더라도 헬리콥터처럼 주변을 맴돌며 온갖 일에 참견하는 엄마를 일컫는다. 평생을 자녀 주위를 맴돌며 자녀의 일이라면 무엇이든지 발벗고 나서며 과잉보호하는 엄마들을 지칭한다.
김민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