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말 가계대출 연체율 소폭↑
7월말 가계대출 연체율 소폭↑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09.24 18:44
  • 게재일 2019.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7월 말 은행권 가계대출의 연체율이 소폭 상승했다. 2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7월 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중 가계대출 연체율은 0.29%였다. 6월 말과 지난해 7월 말보다 각각 0.02%포인트씩 오른 수치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 연체율(0.20%)은 한 달 전(0.20%)과 비슷했으나 지난해 같은 때(0.19%)보다는 0.01%포인트 올랐다.

신용대출 등 다른 가계대출 연체율(0.49%)은 6월 말과 지난해 7월 말보다 0.04%포인트가량 상승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가계대출 연체율은 양호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7월 말 현재 기업 대출 연체율은 0.59%다. 6월 말(0.53%)보다 0.06%포인트 올랐다. 1년 전(0.81%)보다는 0.23%포인트 하락했다.

대기업 대출 연체율(0.67%)은 직전 달(0.66%)보다는 0.01%포인트 올랐으나 지난해 같은 때(1.79%)와 비교하면 1.11%포인트 급락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