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장하고 여자 화장실서 음란행위 대학원생 벌금형
여장하고 여자 화장실서 음란행위 대학원생 벌금형
  • 김영태 기자
  • 등록일 2019.04.18 20:09
  • 게재일 2019.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법 형사8단독 장민석 부장판사는 18일 여자 화장실에 들어가 음란행위를 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기소된 A씨(26)에게 벌금 4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또 40시간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했다.

대학원생인 A씨는 지난해 8월 경북의 한 대학 캠퍼스 도서관 여성용 화장실에 여장을 한 채 들어가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장 부장판사는 “성적 욕망을 만족시킬 목적으로 대학 도서관 여자화장실에 침입한 점이 인정되지만, 범행을 자백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이유를 설명했다.

/김영태 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