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군, 서정길 이사장 해임해야” 성명
“달성군, 서정길 이사장 해임해야” 성명
  • 김영태 기자
  • 등록일 2018.12.10 20:42
  • 게재일 2018.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실련 등 시민단체
“의회 기만·내부비리 책임”
대구경제실천연합 등 지역의 시민단체가 10일 서정길 달성문화재단 대표이사 겸 달성복지재단 이사장의 해임을 요구하고 나섰다. 앞서 대구 달성군의회도 지난 4일 서 대표이사 및 이사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었다.

대구경실련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달성군의회의 서 대표 사퇴 요구 이유는 달성복지재단 회계책임자의 비리에 대한 문책, 업무추진비 등의 수당 이중 수령, 행정사무 감사 때 거짓증언 등 의회 기만과 불성실한 태도 등”이라면서 “겸직, 수당 부정 수령 등을 저지른 달성문화재단과 달성복지재단은 군민들에게 사과하고 서정길 대표 겸 이사장은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경실련은 “서 대표 겸 이사장은 대구시 과장, 달성군 국장 등을 지낸 퇴직공무원으로 김문오 달성군수의 당선에 크게 기여한 인물이라는 얘기가 있다”며 “김 군수는 복지·문화 관련 비전문가로 내부 비리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할 서 이사장을 본인 당선에 기여했다는 이유만으로 달성문화재단 대표이사까지 겸직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또 “달성군의회의(사퇴 촉구) 성명 발표 이후에도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는 달성군은 비정상적인 상태에 있는 것”이라며 “달성군 행정의 사유화가 갈수록 심화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전형적인 사례”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달성군 측은 “의회와 서 대표이사 간의 갈등 문제이고 개입할 수 없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김영태 기자

김영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