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고대 그리스 대표 서정시 선집 출간
국내 최초 고대 그리스 대표 서정시 선집 출간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8.09.06 20:25
  • 게재일 2018.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대 그리스 서정시’

아르킬로코스·사포 등 지음·김남우 번역
시 선집· 1만원

국내 최초로 원문에서 번역한 고대 그리스 대표 서정시 선집 ‘고대 그리스 서정시’(민음사)가 발간됐다. 아르킬로코스, 사포, 세모니데스, 히포낙스, 솔론, 아나크레온, 시모니데스, 테오그니스, 핀다로스 등 열다섯 명 고대 그리스 대표 시인들의 서정시를 한 권에 담았다.

고대 그리스 서정시는 폴리스의 발전과 함께 형성되기 시작했던 ‘개인’에 대한 의식과 그 개인의 감정과 생각을 운율에 맞춰 표현하며 시작됐다. 헤시오도스, 호메로스 등이 신 혹은 신과 같은 형상의 영웅, 제왕, 귀족들, 그리고 전쟁에서 승리한 전사를 칭송하던 신화와 서사시의 세계관에서, 개인의 일상적 감정과 생각을 표현하는 서정시의 세계관으로 변화한 것이다.

시인들은 각각 개성적 목소리로, 전쟁에 참여하고, 정치적 입장을 드러내고, 운동 경기의 승리자를 예찬하고, 사랑하고, 질투하고, 실연에 슬퍼하고, 남을 욕하고, 조롱하고, 복수심에 이를 갈고, 가난을 탄식하고, 늙음을 애달파 하며, 죽음을 두려워하는 당시 그리스인들의 마음을 노래한다. 분노, 사랑, 슬픔, 욕망, 공포, 혐오, 모욕감, 복수심 등 날 것의 생생한 감정이 날뛰는 시행에서,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인간 정서의 고갱이”를 발견할 수 있다.

최초의 서정시인이라고 불리는 아르킬로코스는 비록 방패를 내던지고 전장에서 도망쳤지만 가장 중요한 자기 자신의 목숨을 구했다고 크게 외치며, 영예롭게 전사할 것을 권하던 사회적 통념을 비웃는다.

“사람들 가운데 누구라도 죽고 나면 존경도 명성도 얻지/못하리라. 차라리 우리는 살아 있는 동안 삶의 은총을/좇으리라. 가장 나쁜 것은 언제나 죽은 사람의 몫이니.”― 아르킬로코스

최초의 여성 시인이자 플라톤으로부터 열 번째 ‘뮤즈’(예술의 여신)라고 불렸던 사포 역시 당시 지고의 가치였던 전쟁의 승리보다도 아름다운 것은 자신이 사랑에 빠진 한 사람이라고 노래하는 파격을 보여준다.

“어떤 이들은 기병대가, 어떤 이들은 보병대가/어떤 이들은 함대가 검은 대지 위에서/가장 아름답다 하지만, 나는 사랑하는 이라/말하겠어요.”― 사포

고대 그리스 서정시는 당대 그리스인들의 마음과 생활상을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만큼, 현대 사회에서 벌어지고 있는 수많은 일들의 원형을 시 안에서 찾을 수 있다. 파혼한 약혼자와 그 아버지를 결국 자살에까지 이르게 한 아르킬로코스의 악에 받친 저주와 노골적인 모욕의 표현은 근래 온라인 SNS에 넘쳐나는 악성 루머와 비방의 기원을 짐작케 한다.

“분명히 알아라. 네오불레는./다른 놈이 가져가라./익을 대로 익어/처녀의 꽃송이는 시들었다./예전에 그녀에게 있던 우아함마저./그녀는 욕망을 어쩌지 못한다./색정에 미친 여인, 젊음의 끝을 보여준다./지옥에나 떨어져라.”― 아르킬로코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