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미술상 후보작, 내달까지 공모
가톨릭 미술상 후보작, 내달까지 공모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8.09.05 20:54
  • 게재일 2018.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장봉훈 주교)가 ‘제22회 가톨릭 미술상’ 후보작을 오는 10월 31일까지 공모한다.

문화예술위원회는 교회 성 미술 발전과 토착화를 위해 1995년 상을 제정한 이래, 매년 현역 미술가들의 최근 작품 가운데 우수작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본상, 추천작품상, 특별상으로 나눠 시상한다. 본상 응모 부문은 △벽화, 모자이크, 유리화, 판화 등 회화 △부조, 환조, 입체조형물 등 조각 △금속공예, 섬유공예, 도자기공예, 석공예, 목공예, 유리공예 등 공예 △실내디자인, 시각디자인, 공업디자인, 섬유디자인, 공간디자인 등 디자인 △건축(성당, 공소 및 교회 관련 시설) 등이다.

추천작품상은 본상과 별도로 교구 가톨릭 미술가회에서 추천한 작품을 심사해 부문 관계없이 시상한다. 해당 작가의 회원 가입 여부 제한은 없으나 본상과 중복해 추천할 수 없다.

출품작은 △깊은 신앙심을 드러내면서 예술성이 높은 작품 △정통성에 기인하면서 창작성이 뛰어난 작품 △세계적 보편성을 바탕으로 한국적인 토착적 표현에 성공한 작품 △신재료와 기법의 개발로 보존성을 높이고 가톨릭 미술의 표현영역을 넓히는 데 이바지한 작품 △시상년도 5년 이내의 작품이어야 하며, 작가의 연령 제한은 없다.

제22회 가톨릭 미술상에 작품을 응모 또는 추천하려면 주교회의 홈페이지(www.cbck.or.kr)에서 응모 양식 또는 추천 양식을 내려받아, 출품작의 사진 이미지 파일과 함께 오는 10월 31일 오후 6시까지 문화위원회 웹하드에 올리면 된다. 심사 결과는 내년 1월 중에 발표하며, 시상식은 2019년 2월 18일 오후 3시 서울 중곡동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에서 열린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