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북녘땅에 굶주린 동포 없게 하소서”
“주님, 북녘땅에 굶주린 동포 없게 하소서”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8.06.20 21:16
  • 게재일 2018.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주찬양교회·탈북민들
조류 이용, 北으로 쌀 보내
포항지역 탈북민과 교인들이 최근 인천 강화도 바닷가에서 ‘사랑의 쌀’을 북한에 보내고 복음통일을 기원했다.

이사랑 목사(포항주찬양교회)와 탈북민 교인 등 11명은 이날 쌀 650kg을 페트병에 나눠 담아 성경(신약과 시편, 잠언) 300권과 함께 바닷물에 띄워 조류를 이용해 북한으로 보냈다.

이들은 쌀 보내기에 앞서 “복음 통일을 열어 주소서, 북녘 땅에 굶주린 동포가 없게 하소서, 북한을 복음화 시켜주소서, 북한 땅에 경제 부흥이 일어나게 하소서, 우리가 이들을 돌보게 하소서”라며 간절히 기도했다.

이들은 오천남부교회에서 후원받은 쌀 520kg과 자체 구입한 쌀 130kg 등 650kg의 쌀을 트럭에 싣고 강화도 바닷가 인근에 도착해 하차한 뒤 다시 쌀을 짊어지고 50여m의 산길로 이동해 조류를 이용해 북한으로 보냈다.

이사랑 목사는 “탈북민들과 함께 최근 밤 포항에서 출발, 5~6시간에 걸쳐 강화도에 도착한 뒤 찜질방에서 하룻밤을 보내고 다음날 비가 내리는 가운데 쌀을 바닷물에 띄워 북한으로 보낼 수 있었다”며 “이 같은 행사는 68회 이어졌지만 탈북민들의 기쁨과 설렘은 회를 거듭할수록 커짐을 느낄 수 있었다. 하나님이 이들의 수고와 이들의 간절한 기도를 들으시고 복음통일의 문을 열어 주실 줄 믿고 있다”고 말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